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정부, 계란 살충제 검사항목 확대… 식품안전관리 'TF' 구성

기사공유
정부가 '살충제 계란 사태'를 계기로 축산물의 살충제 검사항목을 늘리고, 식품안전을 관리할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물 살충제 검사 대상인 농약 27종 가운데 문제가 된 피프로닐과 이미다클로프리드의 경우 가축의 대사과정에서 발생하는 물질인 대사산물까지도 검사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농약 27종 가운데 대사산물을 생성하는 것은 피프로닐 등 4종으로, 이 중 2개 성분은 이미 검사항목에 포함돼 있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새로운 시험법을 적용하고, 장기적으로 검사 대상 살충제를 더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검사항목 확대조치와 함께 관계부처 합동 '식품안전관리개선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식품안전 개선방안을 마련해 올해 안에 발표할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