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사회적 물의’ A社 제명

기사공유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지난 8월 31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대표의 마약 투여 혐의에 대해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A사를 회원사에서 제명했다. 제명은 협회가 회원사에 취할 수 있는 제재 중 가장 높은 수위의 조치다.

앞서 8월 22일 A사의 대표 O씨는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 형사1부에서 상습적으로 마약류를 투약 및 제공한 혐의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의 유죄를 선고받았다.

▲ 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윤리경영을 강조하는 가운데 사회적물의를 일으킨 회원사를 제명하는등 강도높은 조치를 취했다. 윤리경영을 강조하는 박기영 협회장 (사진=강동완 기자)

협회는 1심에서 O씨에 대해 유죄 판결이 선고됨에 따라 즉시 이사회를 소집하고 B사를 협회에서 제명하여 프랜차이즈 업계의 자정 및 상생 의지를 재확인했다. 협회는 앞선 6월에도 사회적으로 크게 물의를 빚은 2개 회원사를 제명 및 자진사퇴 등의 형식을 통해 퇴출시킨 바 있다.

한편, 협회는 윤리경영 및 정도경영 확산을 통해 업계의 신뢰를 회복한다는 방침에 따라 향후에도 물의를 빚는 회원사에 정도에 따라 강력 대응하는 등 다방면으로 업계의 자정을 유도하고 윤리교육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