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푸드트럭 상시영업 가능한 19개소 추가로 늘린다

기사공유
푸드트럭 특화공간인 ‘서울밤도깨비 야시장’을 운영하고 ‘푸드트럭 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온 서울시가 푸드트럭 신규 영업장소를 19개소 32대 추가 발굴하여 제공한다. 또한, 서울시와 자치구에서 주관하는 문화행사에 푸드트럭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식으로 영업기회도 확대한다.

서울시는 푸드트럭의 장애요인과 문제점을 분석,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해 수익성 있는 영업장소 확보에 집중해왔으며, 푸드트럭 운영자, 상권분석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현장실사단’을 구성하여 후보지 현장검증을 통해 북서울 꿈의 숲, DMC홍보관 등 최종 19개소 32대를 확정했다.

▲ 창업박람회 푸드트럭 모습 (사진=강동완기자)

전체 19개소 32대중 16개소 25대는 이번에 시 전체 통합공모 방식으로 영업자를 선정하며, 영업장소 특성상 재산관리부서 별로 자체공모가 필요한 3개소 7대는 추후 개별공모를 통해 영업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현장실사를 통해 신규 발굴된 19개소 영업지는 일회성이 아닌 상시영업이 가능한 영업지로서, 영업기간은 최소 3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이다.

이번에 공개모집하는 영업지는 푸드트럭 합법화 취지에 맞게 프랜차이즈 업체는 신청을 제한하고, 반대로 취업애로 청년 및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는 가점을 부여하여 운영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푸드트럭은 취업애로 청년 및 취약계층의 창업 활성화를 통해 자립기반을 확보하고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 위하여 ‘14년도에 최초로 합법화된 사업으로, 합법적인 영업지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최근 제너시스BBQ 등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푸드트럭사업에 진출 움직임을 보이면서 청년창업자와 영세업자들의 대표적인 사업영역인 푸드트럭이 프랜차이즈업체에게 잠식되는게 아니냐는 우려가 큰 상황이다.

푸드트럭 영업자들은 자금력과 홍보력이 있는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푸드트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경우 영세한 개인 푸드트럭 영업자들은 가뜩이나 수익성이 낮아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설자리가 없어질 것이라고 불안해하고 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지시에 따라 푸드트럭 영업자들의 제보 및 자체 확인을 거쳐 프렌차이즈 진출상황을 파악하여 국무조정실, 식품의약품안전처,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에 프랜차이즈업체 진입에 대한 현장의 우려를 전달하고, 진입규제를 위한 법령개정을 건의한 바 있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밤도깨비야시장(5개소) 및 상시영업이 가능한 영업지에 대한 푸드트럭 영업자 선정 시 프랜차이즈업체의 참여를 제한하고 있으며, 향후 조례개정 등을 통해 국․공유지 및 공공기관 등이 주관하는 축제․행사에 프랜차이즈업체의 참여 제한을 제도화 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푸드트럭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익성 높은 운영 기회와 장소를 확대하는 것이 관건인 만큼, 서울시는 시·자치구에서 주관하는 문화행사에 푸드트럭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푸드트럭의 참여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푸드트럭 POOL”도 공모를 통해 구성, 운영한다.

푸드트럭 상시영업지 영업자 선정 및 서울시 푸드트럭 POOL 선정에 참가를 희망하는 푸드트럭 운영자는 시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여 영업신청서 및 관련서류를 작성, 8. 24.(목)까지 전자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