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티몬, 슈퍼 배송 서울 전역 확장… 채소값 잡는다

기사공유
티몬이 슈퍼마트 배송지역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고, 고공행진 중인 채소 가격 안정화에 나선다. /사진=티몬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모바일커머스 티몬이 1만2000여종 이상의 생필품과 신선식품을 온라인 최저가 수준으로 판매하는 ‘슈퍼마트’ 배송지역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하고, 고공행진 중인 채소 가격 안정화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일 통계청의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신선식품의 난’이라고 불릴 정도로 오이(63.1%), 호박(47.8%) 등 필수 채소 가격이 전월 대비 급등하고 있다. 티몬은 폭염과 폭우 여파로 가격이 급증한 채소와 과일 위주의 필수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식탁 물가 낮추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대표 상품은 배추보다 비싼 오이다. 가격이 두 배 가까이 뛰면서 ‘금(金) 오이’라는 별명을 얻은 오이 10개를 5960원에 판매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평균 가격보다 37% 저렴한 수준이다. 이외 각종 찌개에 사용하는 애호박 1개를 1590원, 양파 3kg을 4980원에 판매한다. 이 가격은 aT 평균가격보다 18% 낮은 가격이다. 이 밖에 각종 채소들 역시 평균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더위를 이길 수 있도록 제철 과일 가격도 낮췄다. 전년대비 가격이 20% 상승한 수박의 경우 티몬 슈퍼마트에서 10kg 기준 1만5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aT 가격보다 약 6460원 저렴한 수준이다.

또 더 많은 고객이 슈퍼마트를 통해 식탁 물가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슈퍼예약배송의 배송지역도 확대한다. 기존에는 서울지역 21개구에서 이용할 수 있었으나 노원구, 도봉구 등이 추가돼 총 25개구에서 슈퍼마트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확장으로 서울 전역과 분당, 광명, 위례 지역 등에서 이용 가능하며 앞으로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슈퍼예약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배송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홍종욱 티몬 마트 그룹장은 “장마와 폭염이 이어지면서 신선식품 물가가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면서 “티몬은 유통 구조를 단순화하여 우수한 품질의 신선식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앞으로도 고객의 체감 물가 상승을 최소화해 나가며, 편리한 모바일 장보기 문화를 선도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티몬 슈퍼마트를 이용하면 무더운 날씨에 집 밖에 나가지 않고도 편리하게 장을 볼 수 있다. 구매 금액이 2만 5천원 이상이면 무료 배송이 제공된다. 오전 10시 이전에 주문하면 원하는 시간을 지정해 당일 배송의 혜택까지 볼 수 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