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온라인쇼핑몰 해외구매 '주의보'… 소비자불만 46.4%↑

기사공유
/제공=한국소비자원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 소비자 A씨는 지난 5월 해외호텔 예약사이트에서 호텔을 예약한 뒤 이를 취소했다. 4일 뒤 A씨는 해당 호텔을 다시 예약했다. 그런데 이미 취소했던 건도 결제가 돼 금액이 이중 청구됐다. 이에 A씨는 숙박예약사이트에 항의했으나 예약사이트에서는 호텔과 상의해서 해결하라며 최초 결제건에 대한 환불요구를 거부했다.

#2 소비자 B씨는 지난 4월 숙박 예약사이트를 통해 숙소를 검색하던 중 금액 조회를 하기 위해 ‘다음’ 버튼을 눌렀다가 동시에 결제가 돼버린 황당한 일을 겪었다. B씨는 즉시 예약을 취소하고 해당 숙박 호스트에게 사정을 설명했다. 그러나 호스트는 전액 환불 불가라고 답변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온라인 해외구매가 증가하면서 관련 소비자불만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특히 항공서비스 및 숙박 관련 불만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급증하고 있어 해외여행 시즌을 대비한 소비자 주의가 요구된다.

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 온라인 쇼핑몰 관련 소비자불만은 572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09건) 보다 46.4% 증가했다.

불만이 접수된 사례를 구매유형별로 보면 직접구매의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구매대행'이 17.1% 증가한 반면 '직접구매'는 지난해보다 114.4% 불만 건수가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의류·신발'이 34.2%(1825건)로 가장 많았고, '항공권·항공서비스'(657건)가 12.3%, 숙박(560건)이 10.5%로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불만이 다발(50건 이상)한 사업자는 총 5개로 아고다(싱가포르), 에어비앤비(미국), 부킹닷컴(네덜란드) 등 3개의 숙박 사이트와 에어아시아(말레이시아), 고투게이트(스웨덴) 등 항공 관련 사이트에 대한 소비자불만이 집중됐다.

소비자원은 “이들 해외숙박 및 항공권 예약 사이트에서 지속적으로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는 바”라면서 “해외구매를 하기 전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 게시된 ‘해외직구 이용자 가이드라인’과 ‘해외직구 피해예방 체크포인트’ 등 다양한 해외구매 관련 정보를 참고하고, 취소·환불이 쉽지 않은 온라인 해외구매 시 거래조건을 사전에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구매대행 관련 피해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국번없이 1372)에, 직접구매 관련 피해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 각각 도움을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