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여성의류 전문몰 ‘민지콩’ … “고객과의 소통이 민지콩의 최대 경쟁력입니다”

기사공유
고객과의 소통이 경쟁력인 시대다. 재미있는 콘텐츠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선보이느냐가 성공의 필수 요소가 되고 있다.

여성의류 전문몰 ‘민지콩’은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기 보다 부부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이며 경쟁력을 쌓고 있다. 제작된 콘텐츠는 인스타그램이나 블로그 등 각종 SNS를 통해 소개되고, 20~30대 여성들의 큰 관심 소재가 됐다.
▲ 민지콩 김민지 대표 (제공=카페24)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특히 최근에는 동영상 촬영을 통해 재미 요소를 극대화 시켰다. 직접적인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생생한 현장감을 살리는 동시에 정적인 사진에서 볼 수 없었던 의류 제품의 핏감이나 바람에 날림 정도를 더욱 자세히 보여줘 고객들의 만족감을 이끌어 냈다.

본격적인 사업은 지난 2015년 10월에 시작됐다. 평소 옷을 좋아했던 김민지 대표(26)가 신혼여행에서 남성의류 및 신발 등을 온라인에 판매해오던 남편에게 본인도 여성의류 쇼핑몰을 시작해보고 싶다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됐다.

김 대표는 “사업을 위해서는 고객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할 듯싶어 신혼여행 이야기를 시작으로 블로그 포스팅을 시작했다”며 “이후 블로그를 통해 제품 판매에도 도전을 했는데 처음부터 수십 장의 옷이 판매가 되며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지콩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은 평소 출퇴근이나 마트 방문과 같이 일상 속에서 착용하면서도 과하지 않은 멋을 낼 수 있는 여성의류다. 판매되는 모든 제품은 김 대표가 평소 좋아하는 스타일로 초기부터 지금까지 모두 직접 선별하고 있다.

김 대표는 “품질이 우수한 제품들 중에서도 가격적인 측면에서 고객들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만 선택해 판매된다”며 “직접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는 만큼 촬영이 완료됐더라도 입었을 때 불편함이 느껴졌던 제품들은 과감히 판매 목록에서 제외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성장은 창업 후 6개월만에 진행됐다. ‘과하지 않은 멋’이란 민지콩의 컨셉이 잘 표현된 원피스 제품이 큰 인기를 끌며 2016년 3분기 매출이 전분기 대비 300% 이상 증가했던 것. 사이즈 구분없이 44~77사이즈까지 다양한 체형의 여성들이 모두 착용 가능한 제품으로 올 여름까지 판매가 지속되고 있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현재 민지콩의 제품들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을 통해 구축된 자체 사이트를 비롯해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 등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김 대표는 “향후 자체제작 상품 확대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신속하게 제품이 배송될 수 있도록 하며 지속적으로 저렴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며 “또한 최근 SNS를 통해 대만 등 다양한 국가의 고객들의 관심이 올라가고 있는 만큼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