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바비박스, 업종 변경으로 제2의 인생을 열다!

기사공유
성남산성점 현혜정 점주 재도전 성공창업스토리

최근 오너리스크로 인해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은 가맹점주들이 업종 전환에 대한 고민이 많다. 프랜차이즈 본사의 갑질 논란과 나타났다 사라지는 떳다방 형태의 브랜드들로인해 아이템 선정에 대한 신중함이 더욱 중요해진 현실이다.

매출 부진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업종을 전환하여 재기에 성공한 창업가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캐주얼한식 토핑밥&수제도시락 바비박스(대표 박은석) 성남산성점 이병선, 현혜정 점주의 이야기다.

▲ ㈜다온에프앤씨 바비박스 성남산성점 점주

현 점주(39)는 약 2년간 족발집을 운영하였다. 일하는 강도에 비해 수익률이 좋지 않았고, 주변에 경쟁업체들이 나날이 늘어가면서 업종 전환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였다. 요즘 트렌드에도 맞고 꾸준하게 롱런 할 수 있는 아이템이 핵심 포인트였다.

성남시 산성동 수정도서관 부근의 상권은 대학가나 특수상권이 아니기에 아이템에 대한 고민이 많았으나 시선을 사로잡는 로고와 깔끔한 메뉴 구성이 바비박스(BOBBYBOX)를 선택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제대로 갖춰진 프랜차이즈는 처음이였지만 상담부터 체계적인 교육시스템, 꼼꼼한 오픈 준비 서포트까지 본사의 지원이 있어 자신감이 생겼다. 장기간에 불경기와 업체들과의 경쟁이 치열한 환경속에서 업종 전환 혜택을 지원받을 수 있어서 가맹점을 오픈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

“기존 족발집 단골 손님들도 도시락으로 업종 변경을 한 것에 흡족해 하시고 신규 고객들도 방문하여 만족해 하시는 모습을 보며 업종 전환 선택에 대한 후회가 없다”라며 현 점주는 말했다.

잊을만 하면 터지는 대형 프랜차이즈들의 갑질 논란과 오너리스크로 가맹점주들이 몸살을 앓고 있다. 본사와 가맹점들의 상생을 추구하는 브랜드로 거듭 나길 기대해 본다.

바비박스는 매월 2회씩 창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창업설명회 참석자에 한해 바비박스 창업시 특별한 혜택이 제공될 예정이다. 창업설명회는 전화 또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