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서울 소형상가 임대료 3.3㎡당 17만3000원… 집합상가 추월

기사공유
서울 상가 유형별 임대로 추이(단위: 원). /자료=한국감정원
서울지역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가 큰 폭으로 상승해 집합상가 임대료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자본 창업 자영업자들이 늘고 한동안 외면 받던 골목상권이 부활 움직임을 보이면서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가 치솟은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수익형부동산정보업체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정보를 분석한 결과 서울시내 소규모 상가의 3.3㎡당 임대료(1층 기준)는 지난해 4분기 15만4500원에서 올 1분기 17만3000원으로 한 분기 만에 11.97% 급등했다.

소규모 상가란 일반건축물대장상 2층 이하, 연면적 330㎡ 이하로 주택가 주변 골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유형의 상가다.

같은 기간 집합상가의 임대료(1층 기준)는 16만5900원에서 17만2200원으로 3.79% 오르는 데 그쳐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5년 1분기 이래 처음으로 소규모 상가보다 낮은 임대료를 기록했다. 집합상가는 유사 업종을 영위하는 다수의 상가가 모여 있는 형태의 상가로 의류쇼핑몰, 전자상가, 푸드코트 등이 대표적이다.

중대형 상가(3층 이상, 연면적 330㎡ 이상)의 임대료(1층 기준)는 지난해 4분기 19만1900원에서 올해 1분기 19만5800원으로 2.03% 상승했다.

소규모 상가 임대료가 유독 가파르게 상승한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분석된다.

먼저 경제 불황과 취업난의 여파로 소자본 창업 자영업자들이 늘면서 작은 상가를 찾는 수요가 늘어난 것이 임대료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골목상권 부활에 따른 결과로도 해석된다. 대형 프랜차이즈 상점과 쇼핑몰에 밀려 주목을 받지 못하던 서울지역 곳곳의 골목상권이 최근 들어 젊은이들이 몰려드는 명소로 변모하고 이로 인해 작고 오래된 상가들의 가치가 재조명 받게 된 것.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 급등은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며 “침체됐던 골목상권의 활성화는 반길 만한 일이지만 또 다른 측면에서는 단기간 임대료 급등에 따른 젠트리피케이션을 야기한다는 점에서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