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맛집로드] 오피스 빌딩숲, 숨은 맛집촌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테헤란로 골목

기사공유

서울 강남역 사거리에서 역삼·선릉역 일대로 이어지는 테헤란로 주변은 크고 작은 IT벤처기업과 쟁쟁한 대기업이 혼재한 비즈니스타운이다. 유동인구가 풍부한 이 일대는 비즈니스 미팅을 위한 고급 레스토랑과 배고픈 직장인들의 허기를 달래줄 음식점이 넘쳐난다. 그만큼 경쟁이 치열한 지역이다 보니 특별한 내공이나 색깔 없이 섣불리 도전장을 내밀었다가 1~2년도 안돼 소리소문없이 사라져 버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민이한상. /사진=임한별 기자

◆민이한상

“우리 가족이 힘을 내서 오늘 하루도 잘 지낼 수 있게 엄마가 맛난 밥을 차리는 마음으로”

역삼동에 위치한 ‘민이한상’의 운영 슬로건이다. 이곳은 남도한정식 전문점 ‘해남천일관’ 이화영 대표의 두번째 한식집으로 제대로 된 밥과 찬을 부담없는 1인 솥밥반상형태로 선보인다.

모던한 인테리어로 꾸며진 매장 안쪽에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족을 위한 공간을 별도로 꾸민 것이 눈에 띈다. 주변이 오피스 상가다 보니 점심시간에 혼자 밥을 먹는 직장인들이 많이 찾아서다.

혼자서 소주 한병을 마시기 부담스러운 고객들을 위해 소주 반병 분량을 담은 도쿠리도 판매한다. 매장 인테리어와 메뉴 곳곳에 이 대표의 꼼꼼하고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

메뉴는 1인 반상으로 나오는 종일 식사메뉴와 일품 요리메뉴로 나뉜다. 가장 반응이 좋은 메뉴는 양념꽃게살 비빔밥·솥밥이다. 매일 바뀌는 찬류 4종과 함께 바뀌는 국 1종, 양념꽃게장, 솥밥이 나온다. 

게장은 게살만 발랐는데도 섭섭지 않은 양이 나온다. 갓 지은 솥밥은 참기름이 들어있는 밥그릇에 덜어 게살과 비벼서 먹는다. 함께 나오는 구운 김에 싸서 먹어도 좋다.

솥에 남은 밥에 뜨거운 물을 붓고 누룽지로 마무리하면 만족스러운 한끼가 완성된다.

사골육수로 끓인 사태육개장도 별미다. 양지·사태육수가 들어가 다른 곳보다 진한 육향을 입은 국물 맛이 일품이다. 삶은 고사리와 토란대가 들어가고 얇게 저민 아롱사태가 고명으로 올라가는데 속 편하고 개운한 맛으로 자극적이지 않아 부담이 없다.

최근에는 계절 메뉴로 녹차 영광보리굴비 정식을 새롭게 선보였다. 혼자 방문해서 시키기 어려웠던 보리굴비를 1인상에 맞게 꾸려 반응이 꽤 좋다.

술 한잔 곁들이는 저녁, 괜찮은 안주거리를 찾는다면 감자전을 추천하고 싶다. 채에 간 감자로 부친 감자전 위에 곱게 채 썬 감자가 올라가 식감이 남다르다. 위는 바삭하고 안은 폭신하면서도 부드럽다.

저녁에는 식사메뉴와 일품요리를 함께 맛볼 수 있는 세트메뉴도 있어 좀 더 합리적인 가격과 구성으로 즐길 수 있다.

위치 역삼역 4번 출구에서 직진해 역삼1동 우체국에서 골목으로 들어가 150m 거리
메뉴 양념꽃게살 비빔밥·솥밥 1만5000원, 보리굴비 2만원
영업시간 (점심)11:00~15:00 (저녁)17:00~21:00
전화 02-566-7875

스터번.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스터번

뉴욕 명문 요리학교 CIA(The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출신 세명의 동기가 의기투합해 만든 아메리칸 비스트로다.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서양음식과 다이닝문화를 만들고 싶은 이들의 고집스런 마음을 담아 상호명을 ‘스터번’이라 지었다. 시그니처 메뉴인 스터번버거는 크루아상 번을 사용해 부드럽고 버터향이 진하다. 버거패티는 살코기와 지방을 황금비율로 섞어 매일 매장에서 직접 만든다. 셰프와 매장 스태프들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즐거운 다이닝 공간이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647-2 지하1층 / 스터번버거 1만4000원, 라구파스타 2만2000원 / (점심)11:30~15:00 (저녁)17:30~22:30 (일요일 휴무) / 070-8828-8100


동경전통육개장. /사진제공=다이어리알

◆동경전통육개장

역삼동의 유명한 육개장 맛집으로 지난해 역삼동 한국지식재산센터 뒷골목으로 이전했다. 대파를 듬뿍 넣은 칼칼하고 알싸한 육개장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사골갈비탕이나 황태북엇국도 반응이 좋지만 가장 인기 있는 건 단연 육개장이다. 진하게 우린 사골육수에 양지머리살을 쭉쭉 찢어 담고 대파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끓인다. 고명은 단출한 편이나 대파의 맛이 우러나 들큼하며 자극적이지 않아 여자들도 많이 찾는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647-7 / 전통육개장 8000원, 황태북엇국 8000원 / (점심)09:00~15:00 (저녁)17:00~21:00 / 02-566-9779


수라선.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수라선

잠실에 위치한 한식당 ‘수라선’의 두번째 지점으로 신라스테이호텔 역삼 1층에 새롭게 자리 잡았다. 전복, 흑돼지, 우럭, 싱싱한 꽃게를 주재료로 한 상차림을 선보인다. 대표 메뉴인 전복장 비빔밥은 싱싱한 전복에 약재와 갖은 야채를 넣고 달여 낸 수라선 간장소스로 숙성시킨 전복장이 듬뿍 올라간다. 전체적인 메뉴가 짜거나 자극적이지 않아 가족과 함께 방문해도 좋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675-3 신라스테이호텔 역삼 1층 / 전복장 비빔밥 1만800원, 양념게장 비빔밥 1만800원 / (점심)11:00~15:00 (저녁)17:00~22:00 / 02-557-8833

☞ 본 기사는 <머니S> 제49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