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노란우산공제, 출범 10년 만에 가입자 100만명 돌파

기사공유
노란우산공제 가입자수 및 부금조성액 추이.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소기업·소상공인의 폐업 및 노후 대비 공적 공제제도인 노란우산공제의 가입자가 출범 10년 만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노란우산공제의 가입자가 지난 2007년 9월 출범한 뒤 10년 만에 100만명을 돌파해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대표 사회안전망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고 19일 밝혔다.

노란우산공제는 중기중앙회가 운영하고 정부에서 감독하는 자영업자 등을 포함한 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제도다.

납입한 부금에 대해 원금보장과 최대 500만원까지 소득공제와 연복리 이자가 지급되고 폐업 등 공제사유 발생시 받게 되는 공제금은 법률에 의해 수급권(압류금지)이 보호돼 생활안정 및 사업재기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 가입자에게 상해보험, 휴양시설 이용 지원, 건강검진 할인, 가전제품 및 택배비 할인 등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강영태 중기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100만 가입자를 달성함으로써 340만 소기업·소상공인 중 약 30%가 노란우산공제라는 사회안전망에 들어오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소기업·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를 통해 보호 받으며 안심하고 사업할 수 있도록 제도 홍보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 

안녕하세요. 유통∙재계 담당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