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급변하는 치킨창업시장에서 살아남는법은 … '에디슨치킨' 홀매장 매출 올렸다

기사공유
대한민국은 치킨 공화국이라할 만큼 치킨창업이 활발하다. 그만큼 경쟁도 치열하기 때문에 각각의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은 각기 다른 특징을 내세우며 소비자를 공략한다. 

'에디슨치킨'은 20여년의 역사를 가진 장수 브랜드로 DHA치킨을 내세워 ‘아이들에게 좋은 영양간식’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해 오고 있다.

급변하는 소비시장 상황에 적응키 위해서 치킨과 맥주를 접목외에도 버거를 특화시켜 경쟁력을 높였다.
또 배달 위주의 운영 구조에도 재편해 테이크아웃 중심으로 홀매장 매출을 강화시켰다. 
▲ 에디슨치킨 장안본점 (사진=강동완 기자)

이외에도 치킨 프랜차이즈 특성상 낮에는 손님이 찾아오지 않고 밤에만 북적이는 ‘스윙타임’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버거 메뉴를 추가했다. 낮에는 수제버거, 밤에는 치맥이라는 투트랙 전략으로 단점을 보완한 것. 이렇게 <에디슨치킨>은 호프브로이와 버거라는 두 가지 무기를 가지고 2016년 재론칭했다.

에디스치킨 조성용 본부장은 "점포 입지와 고객층, 창업자금 등 다양한 조건을 분석해 배달전문매장, ‘호프브로이’ 점포 등 알맞은 창업 모델을 매칭해준다."라며 "따라서 소규모부터 대형 치킨호프매장까지 다양한 형태의 창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 4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