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도덕성 검증' 발목 잡았다

기사공유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시스DB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6일 밤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청와대가 지난 11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발표한 지 5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장관급 이상 인사 가운데 사퇴는 안 후보자가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 첫 인사 낙마 사례로 기록됐다.

안 후보자는 지난 16일 저녁 8시 40분쯤 법무부를 통해 "법무장관 청문 후보직을 이 시간부로 사퇴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추진에 걸림돌이 될 수 없어 직을 내려놓습니다"고 밝혔다.

안 후보자는 "저는 비록 물러나지만 검찰 개혁과 법무부의 탈검사화는 꼭 이뤄져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저를 밟고 검찰 개혁의 길에 나아가십시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안 후보자 사퇴 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검찰 개혁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자의 사퇴에 따라 법무부 장관과 손발을 맞출 검찰총장 인선도 ‘오리무중’ 상태가 됐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의 비당연직 위원 위촉은 법무부 장관 임명 뒤에나 이뤄질 수 있기 때문.

일각에선 안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대해 사필귀정이란 평가도 나온다. 법 질서를 확립해야 할 후보자가 도장 위조 혼인신고 등으로 자질 평가에서 낙점을 받았다는 평가다.

한편 문재인 정부가 ‘법무부 문민화’를 외치며 법무부·검찰의 분리를 추진하는 만큼 새 후보자는 비(非)검찰 출신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