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교촌치킨, ‘가격 인상’ 보다 ‘상생’ 정책 먼저 모색한다

기사공유
교촌에프앤비㈜가 이달 말 계획된 소비자권장가격 인상 대신 본사의 자구노력과 상생정책을 통해 가맹점을 지원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대표 제품인 교촌 오리지날(15,000원)을 비롯한 전 메뉴의 가격은 전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최근 고조되고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가맹점에도 이어져 가맹점주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 본사부터 쇄신을 통해 상생의 길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교촌은 광고 비용을 절감하는 자구책부터 실행하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금년은 하반기 계획된 광고 비용의 30%를 줄일 예정이다. 점진적으로 내년은 기존 연간 광고비에서 30~50%까지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광고 마케팅은 비용 대비 효율성을 극대화 하는 전략을 강화해 가맹점 매출 활성화에 지속적으로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가맹점에 부담이 되고 있는 부대비용들을 면밀히 분석해 본사가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인건비, 임대료 등 가맹점 운영비용에 대한 부담을 가격 인상이 아닌 다른 방안들로 먼저 상쇄해 보겠다는 의지다.

가맹점 상생 정책도 강화된다. 특히 ‘아띠제도’를 적극 확대한다. ‘아띠제도’는 가맹점주의 필요에 따라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원하는 시간에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으로 가맹점 호응도가 높은 정책이다. 

이에 아띠팀을 별도로 신설, 아띠제도를 교촌의 대표 상생 방안으로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교촌은 다양한 상생계획을 개발하고 소비자와 공유할 계획이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본사가 먼저 노력하는 모습으로 치킨 프랜차이즈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자 했다”며 “이번 결정을 계기로 본사가 앞장서는 프랜차이즈 상생관계를 지속적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adevent@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