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올 여름… 차 음료 시장 키워드는 '프리미엄'

기사공유
(이미지) 왼쪽부터 코카-콜라사, 쟈뎅, 이마트, 샘표
부쩍 더워진 날씨에 여름 성수기 선점을 위한 음료업계 손길이 분주한 가운데, 차 음료(RTD) 제품이 주목 받고 있다.

차 음료 제품은 병이나 페트로 판매돼, 직접 우리지 않고도 언제 어디서나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편리성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지난해 시장조사기관 AC닐슨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판매되는 RTD(병∙페트∙캔 음료) 차는 지난 7월까지 전년동기대비 12.7% 신장한 1587억원까지 커졌다. 아직은 시장 규모가 작지만, 매년 성장 중이기에 높은 잠재 가능성으로 평가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기존 곡류 중심의 전통적인 이미지의 차 음료, 다이어트 등 기능 중심의 차 음료 제품에 이어 브런치, 디저트와 함께 즐기는 트렌디한 차 음료 제품들이 잇따라 출시되는 추세다. 특히 고급스러움을 강조한 ‘프리미엄’ 제품들이 출시되며 음료 한 병도 특별하게 마시려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여행인구의 증가로 해외 식음료의 맛과 향을 빠르게 받아들이는 문화가 트렌드로 떠오르며, 차 음료 시장에서도 남들보다 발 빠르게 새로운 먹거리를 경험하려고 하는 ‘얼리 테이스터(Early Taster)’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다. 

코카-콜라사는 홍찻잎을 직접 우려내 깊고 풍부한 홍차 본연의 향미를 살린 프리미엄 아이스티 '골드피크 티(TEA)’ 2종(오리지널, 라즈베리향) 을 선보였다. 새롭게 선보이는 '골드피크 티(TEA)’는 지난 2014년 북미 지역에서 단일 브랜드로 연간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한 제품으로, 한국 코카-콜라사가 미국, 캐나다에 이어 전 세계 세 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국내 시장에 내놨다.

'골드피크 티(TEA)’는 우바산 홍찻잎을 직접 우려 깊고 진한 홍차의 맛을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깔끔하고 풍부한 맛으로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게 갈증을 해소하기에 적합하며, 브런치∙디저트 등 다양한 요리에 부담 없이 곁들일 수 있어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패키지는 세련된 페트 용기에 골드 컬러의 라벨을 적용하고 다원(차나무 밭) 이미지를 넣어 프리미엄 아이스티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다. 북미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유니크하고 감각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적용해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세대들의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점이 특징이다.

30년 전통 원두커피 전문기업 쟈뎅은 파우치 형태로 즐기는 콜드브루티 ‘까페리얼 허니자몽 블랙티’, ‘까페리얼 히비스커스 레몬티’ 2종을 선보였다. 커피 전문 노하우를 기반으로 콜드브루 기법을 차음료에 적용해 떫은 맛을 줄이고 깔끔한 맛과 차 본연의 향미를 살렸으며, 각 차와 조합이 좋은 과일을 선별해 상큼한 과일 과즙과 콜드브루티만의 고급스럽고 은은한 풍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는 프랜차이즈 한방차 테이크아웃 카페인 ‘오가다’와 협력해 ‘피코크 오가다 티 3종(한라봉오미자/배도라지/애플레몬그라스)’을 출시했다. 피코크 오가다 티 3종 세트는 티 3종이 각 3개씩 들어있는 세트 상품으로, 실제 카페 오가다에서 판매하는 인기 상품들을 병 음료로 재탄생시킨 제품이다.

샘표가 선보인 '여자를 한번 더 생각한 연근우엉차'와 '남자를 한번 더 생각한 비수리헛개차' 2종은 기존에 물에 우려먹는 원물 타입과 티백 타입으로 선보였던 '순작 헛개비수리차' 와 '순작 연근우엉차'를 보다 간편하게 음료로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