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카카오맵, 빅데이터 활용한 정보 제공한다

기사공유
카카오맵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업데이트를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맵이 전국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정보를 제공한다.

14일 카카오맵은 업데이트를 통해 음식점·관광지·유통시설·교통시설 등 이용자들이 즐겨 찾는 장소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는 장소기반데이터와 빅데이터 분석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맵 이용자들은 특정 장소와 지역을 검색하면 운영·영업 정보와 함께 주 이용자들의 성별과 연령, 방문시간대와 요일별 방문자 정보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카카오는 이번 업데이트로 이용자들이 혼잡한 시간대를 예측하고 방문일정을 조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카카오톡 주문하기와 연동된 프랜차이즈 매장을 검색하면 메뉴와 가격을 확인하고 바로 음식을 주문할 수도 있다. 그밖에도 음식점들은 메뉴판을, 병원은 병상·의료진·의료장치 현황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주용환 카카오 로컬 총괄이사는 “지도 서비스의 주 기능인 위치와 경로안내에서 한발 더 나아가 카카오맵은 이용자가 장소를 검색하는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정보와 연결을 제공하는 통합솔루션 서비스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