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여름=탄산'공식 깨졌다… 올리브영, 건강수 매출 120%↑

기사공유
▲ 제공=올리브영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여름이면 톡 쏘는 청량감이 강점인 탄산 음료가 초강세를 보이지만, 올 여름은 조금 색다른 양상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갈증 해소와 함께 건강까지 고려한 착즙주스나 발효식초와 같은 건강음료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국내 대표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올해 상반기(1월 1일부터 6월 11일까지)의 건강음료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대비 12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탄산수 매출이 70% 성장한 것과 확연히 대비된다. 특히 본격적으로 기온이 오르기 시작한 4월부터는 관련 제품들의 월 매출이 전년 대비 무려 200%나 증가하며 올 여름 음료 시장의 새로운 강자가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건강음료의 인기는 최근 ‘나를 위한 라이프와 소비’에 가치를 두는 욜로(YOLO)족과 마른 몸보다 건강한 몸매를 지향하는 여성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매출 신장을 견인하고 있는 제품으로는 청담라이프의 ‘청담식초’와 올가니카의 착즙주스 ‘저스트주스’ 등이 있다. 이 제품들은 지난해 일부 매장에 입점한 뒤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점차 매장 수를 확대해 가고 있다.

청담식초는 발효식초 효능을 100% 살리기 위해 액상과당이나 과즙 농축액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과일과 채소를 가공해 착즙한 뒤 유기농 사탕수수당을 첨가한 건강 음용 식초로, 입점 첫 달 대비 최근 한 달 매출이 30배나 폭발적으로 뛰었다.

저스트주스 역시, 입점 첫 달 대비 최근 한 달 매출이 150% 신장했다. 이 제품은 시럽 등 다른 첨가물 없이 과일과 채소를 착즙해 만든 클렌즈(Cleanse)주스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다. 그 밖에 설탕, 보존료 등의 인공 첨가물 없이 채소와 과일의 맛과 영양을 살린 팁코주스도 인기다.

또한 피로회복과 혈액순환에 좋은 차(茶)류도 무더운 여름철 아이스티로 즐길 수 있어 꾸준히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건강한 삶을 중시하는 욜로족이 늘면서, 물도 이왕이면 건강하고 맛있게 마시자는 트렌드가 새롭게 형성되고 있는 추세”라며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올리브영의 가치와도 일치되는 트렌드인 만큼, 소비자 기호에 맞춰 관련 제품군 확충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