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가맹 창업비용, 평균 1억6천만원 소요

기사공유
프랜차이즈 컨설팅 전문기업인 '맥세스컨설팅'이 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기반으로 한 통계지표를 수치화, 시각화하여 제공하며 필터링을 활용하여 프랜차이즈 산업현황을 보다 다각적으로 분석했다. 이에따른 '2016년 프랜차이즈산업현황 보고서'의 일부내용을 순차적으로 소개한다.

이번 보고서는 2016년 12월 31일까지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브랜드 중 기업의 2015년 매출액이 2조원 이상인 브랜드를 제외한 4,097개 기업과 5,044개 브랜드가 기준이다. [편집자주]

업종별 전체 초기투자금은 서비스업이 3.8억 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도소매업 1.3억원, 외식업 1.1억원의 순으로 나타났다.

초기 투자금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항목은 모든 업종에서 기타비용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집기, 설비 비품류가 차지하고 있으며 부동산 비용은 제외된 비용이다.


부동산 비용을 대략 1억 원으로 가정했을 때 실질적인 프랜차이즈 평균 투자금액은 모든 업종이 2억 원 이상의 창업자금을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업종의 기타비용은 약 3억원으로 호텔 등 숙박프랜차이즈 대부분이 기타비용에 인테리어비용을 포함하여 입력한 것에 기인한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공정거래위위원회_가맹사업거래 홈페이지가 개편됨에 따라, 평당 인테리어 비용 및 평균 인테리어 비용이 기본제공화면에 표시하면서, 브랜드별 인테리어 비용 비교를 용이하게 할 수 있다.

2015년 업종별 계약기간은 도소매업이 최초 2.3년으로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으나 타 업종도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전년대비 업종별 계약기간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도소매의 계약기간이 소폭 증가하였는데 부동산 및 시설관련 투자비용이 높은 도소매의 특성을 고려한 프랜차이즈 기업 정책의 변화로 볼 수 있었다.

한편, 맥세스컨설팅은 2016년 프랜차이즈산업현황보고서를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판매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