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임대료 인상 자제 약속 건물주에 리모델링비 최대 2260만원 지원

기사공유
건물주 리모델링 지원금액.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임차인이 마음 편히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임대료 인상 자제를 약속한 47개 상가 건물주에게 상가 리모델링비용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또 47개 안심상가에서 임차인-임대인 간 총 147건의 상생협약(임차인은 최소 5년 이상 임대료 인상 자제, 건물주는 최대 3천만원 리모델링비 지원)도 체결한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4월28일 모집공고를 내고 ‘장기안심상가’를 신청한 상가를 대상으로 지난달 25일 선정심사위원회를 개최, 대상을 선정했다. 이를 통해 47개 건물주에게 총 6억200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번 상생협약 체결로 총 11개구 147개 상가의 임차상인이 안정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치구별로 보면 서대문구가 61개 상가로 가장 많았고 ▲강서구 16개 ▲은평구 13개 ▲성북구 11개 ▲영등포구 9개 ▲금천구 7개 ▲양천구 7개 ▲용산구 7개 ▲강남구 6개 ▲관악구 6개 ▲성동구 4개다.

지원 비용으로 가능한 리모델링 범위는 방수·단열·창호·내벽 목공사·도장·미장·타일·보일러·상하수·전기 등 건물의 내구성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보수공사에 한정되며 점포내부 리뉴얼 등의 인테리어는 제외된다.

서울시는 지난해 상가규모에 따라 1000만원, 2000만원, 3000만원을 각각 지원했지만 올해부터는 더 많은 임차인에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1개 건물 당 지원금액을 최소 400만원에서 최대 2260만원까지 리모델링 비용을 차등지급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서울시는 선정된 장기안심상가 건물주와 별도의 약정을 맺어 상생협약 불이행 등 위반사항이 발견될 경우 지원금 전액과 이자, 위약금까지 환수할 방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