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금강제화, 평범한 선물은 그만! 이색 선물로 마음을 전해요.

기사공유
성년의 날과 로즈데이, 그리고 부부의 날까지 3번의 기념일이 남아있다. 기념일을 맞아 미처 전하지 못했던 고마운 마음을 특별하고 실용적인 선물과 함께 전달해보자. 금강제화가 보다 특별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선물을 엄선했다.

◆ 성인으로 첫발을 내딛는 20대를 위한 이색 성년의 날 & 로즈데이 선물

성년의 날 선물로는 장미꽃이나 향수 등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올해만큼은 전통적인 선물 공식을 깨고 이색적인 선물을 통해 평생 딱 한 번 성인이 된 걸 축하 받을 수 있는 성년의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보자. 

금강제화가 운영하는 이태리 패션 브랜드 ‘브루노말리(Brunomagli)’에서는 합리적인 가격대에 실용성과 마음을 함께 전달할 수 있는 남녀 지갑이 성년의 날 기념 선물로 인기가 높다.
▲ 제공=금강제화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최근 출시한 여성지갑 안나(Anna)는 화사하고 밝은 느낌의 컬러와 디자인으로 이번 시즌에 맞춰 기획한 여성 지갑이다. 고급스러운 소가죽 소재로 생활흠집이나 스크래치에 강하며, 장지갑의 경우 카드주머니뿐 아니라 동전지갑 수납공간까지 더해져 실용성에서도 우수한 스펙도 자랑한다. 

여성 지갑의 대표 컬러인 블랙, 레드, 연핑크 3가지로 구성해 모던한 느낌을 배가시켰으며, 기본 3단 장/중지갑과 지퍼돌이, 명함/카드지갑 등 취향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가격은 15만 8천원부터 26만 8천원까지 다양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남성지갑으로는 브루노말리의 로세티(Rossetti)를 추천한다. 로세티는 남성지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블랙 사피아노 지갑에 내피로는 소프트한 소재를 사용한 베이직 라인이다. 

소가죽으로 제작된 사피아노 소재는 스크래치에 강한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이번 로세티 디자인은 지갑 내부에 네이비, 브라운, 오렌지 등의 컬러로 포인트를 줌으로써 모던함을 돋보이는 지갑 라인으로 선보인다. 가격은 반지갑 13만8천원이다.

◆ 배우자의 건강을 챙기면서 마음을 전하는 부부의 날

어린이날이나 어버이날을 챙기다 보면 부부의 날은 잊혀지기 십상이다. 가까운 사이일수록 오히려 기념일 챙기기에 소홀해지기 마련. 흔히 배우자의 선물로는 주로 향수나 잡화, 속옷 등을 떠올리지만, 일상이 바빠 미처 챙기지 못했던 서로의 건강을 위한 선물을 주고 받는다면 더욱 의미 있는 부부의 날이 될 것이다.

건강의 시작은 발 끝에서란 말이 있다. 올 여름 건강을 위한 슈즈로 샌들을 선물해보면 어떨까? 최근 금강제화가 운영하는 영국 캐주얼 슈즈 브랜드 클락스는 여성용 샌들 ‘트라이 알렉시아’를 출시했다. 트라이 알렉시아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에 클락스만의 정교한 기술을 집약시킨 것이 특징이다.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트라이제닉(Trigenic) 기술을 아웃솔에 적용해 뛰어난 접지력과 유연성을 자랑한다. 여기에 밑창은 스웨이드 소재의 가죽 인솔을 사용함으로써 푹신푹신한 착화감까지 더했다. 특히 어퍼 부분에 염소 가죽을 사용해 고급스럽고 모던한 느낌을 돋보이게 했다. 가격은 19만 8천원이다.
▲ 제공=금강제화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남성용으로는 엑스트라 라이트 아웃솔을 사용해 우수한 내구성과 가벼운 무게감을 자랑하는 클락스 ‘피트맨 스텝(Clarks Pitman Step)’ 스니커즈를 추천한다. 피트맨 스텝은 가벼운 산책이나 일상생활에서 편안하게 신기 좋다. 애슬레저류의 슬립온 스타일을 적극 반영한 디자인으로 어퍼 부분은 울 닛트(Wool Knit)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느낌까지 더했다. 색상은 네이비, 그레이이며 가격은 23만 8천원이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이전까지는 기념일마다 주고 받는 선물이 공식화 되어 있었으나, 최근 소비자들을 보면 그 공식이 깨지고 있다”며 “누구나 받는 선물보다는 받는 이가 꼭 필요로 하는 실용적인 선물을 준비한다면 평소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진정성 있게 전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