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뒷골목에 숨겨진 '미식의 향연'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이태원 뒷골목

기사공유

녹사평역 3번 출구 근처 이태원시장이 위치한 조용한 골목, 최근 조성된 베트남 테마거리 퀴논길에 위치한 이곳은 이태원 뒷골목이라고도 불린다. 여러번 갔는데도 헤맬 정도로 길이 복잡한 곳이라면 보통 지도를 지참하겠지만 이곳은 예외다. 길을 잃으면서 마주치는 의외의 모습이 즐거움과 놀라움을 선사하기 때문이다. 어떤 길목에서는 파리의 마레지구에 온 듯 세련됨이 물씬 느껴진다. 또 다른 샛길에서는 곧 경찰이 뜰 것 같은 범죄로 얼룩진 도시의 풍광을 본다. 길을 헤매다가 발견한 미식 가게들은 뒷골목 구석구석에 숨어서 말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은밀한밥상. /사진=임한별 기자

◆은밀한밥상

상호와 입지 등을 고려할 때 이태원 뒷골목과 가장 어울리는 곳은 ‘은밀한밥상’이다. 이곳은 같은 곳을 여러번 돌다가 결국 행인에게 물어봐야 찾을 정도로 은밀한 곳에 자리했지만 올해로 벌써 4년째 성업 중이다.

오랫동안 디자인 직군에 몸을 담았던 김희종 오너셰프의 정체성이 반영돼 가게 내부는 세련되고 정갈하게 꾸며졌다. 음식의 담음새도 마찬가지다. 맛을 최우선으로 하지만 멋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느껴진다.

예쁘게 담은 요리가 다 맛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지저분한 요리가 맛이 있는 경우는 드물다. 그런 의미에서 예쁘게 담긴 이곳의 메뉴들은 기대감을 잔뜩 키운다. 

메뉴 구성의 기반은 제철 식재료와 장류로 요리한 한식이다. 한남 대흥사 입구 전통장을 만드는 두미원에서 고추장·간장·된장을 받아 시판 장류와 함께 사용하는 등 그 정성이 남다르다.

점심 메뉴는 단품으로 저녁은 그날 공수한 식재료를 더한 메뉴로 구성된 코스메뉴 ‘오마카세’로 제공된다. 손님 취향에 따라 별도의 메뉴를 제공하기도 한다.

특히 매년 선보이는 시즌 메뉴를 눈여겨볼 만하다. 1년 동안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올해의 시즌 메뉴는 ‘미더덕덮밥’이다. 경남 진동에서 올라온 내장이 튼실하게 차있는 참미더덕을 먹기 좋게 다진 후 당일 짜낸 참기름과 직접 구운 김을 함께 올린다. 

은밀한밥상. /사진=임한별 기자

밥에 소박한 토핑만 얹어 미더덕의 달달한 향을 음미하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1인 반상 형태로 국과 여러 찬도 함께 제공된다. 자매품으로 미더덕의 껍질부터 꽁다리까지 오롯이 즐길 수 있는 ‘미더덕회’, 미더덕과 각종 해물이 들어간 ‘미더덕탕’ 등도 맛볼 만하다.

메뉴 선택을 고민하게 만드는 시그니처도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가을시즌 메뉴로 인기를 끌어 올해도 판매되는 ‘꽁치밥’이 그 주인공이다. 뼈를 완전히 바른 꽁치를 된장소스에 담근 뒤 팬에 구워 간장에 조린 야채와 버무려 먹는 덮밥이다. 가시 때문에 먹기 어려웠던 꽁치의 살코기만 쏙쏙 들어가 먹는 데 불편함이 전혀 없다.

많이 먹기는 부담스러운데 뭔가 뱃속에 빈 공간이 느껴진다 싶으면 ‘감태주먹밥게살무침’을 추천한다. 통감태를 손으로 잘게 뜯어 만든 감태 주먹밥에 매콤하게 숙성된 과일 양념장을 버무린 생게살을 얹어 먹는 요리다. 게딱지에 밥과 양념장을 비벼먹는 것이 식사 마무리로 그만이다.

술 한잔하기도 안성맞춤이다. ‘얼갈이떡시저샐러드’는 가벼운 술안주다. 전남 화순 사평기정술떡 명인에게 받아 온 떡을 구워 팬에 구운 닭다리살과 함께 먹는다. 직접 만든 시저드레싱에 무친 얼갈이배추와 통로메인이 먹기 좋게 팬 사이드에 담겨 나온다. 

맛있는 요리에는 술이 따른다. 능이버섯 향이 가득한 ‘능이주’와 부드러운 목넘김이 매력적인 ‘화요’가 준비돼 있다. 완연한 봄이 마무리되는 시점이다. 오늘을 더욱 비밀스럽게 만들어줄 ‘은밀한밥상’에서 누군가와 함께 완연한 봄날을 조용히 만끽해보는 건 어떨까.

위치 녹사평역 3번 출구에서 한스양복 방면으로 횡단한 뒤 약 72m이동
메뉴 미더덕덮밥 1만3000원, 게살감태주먹밥 1만5000원
영업시간 매일 11:30~22:00 (일요일 휴무)
전화 02-2254-0505

◆이태원더버거

패티의 육즙이 살아 있고 바비큐의 풍미가 느껴지는 버거 맛집. 오직 소고기만을 사용한 패티는 그라인더에 두번 간 것을 주문과 동시에 코코넛야자 숯을 이용해 직화로 구워낸다. 여기에 천연 발효종을 이용한 잡곡 번은 건강함을 더한다. 최근 고객들의 요청으로 아보카도가 두줄 올라간 ‘아보카딕트’가 출시됐다.

위치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32길 22 / 메뉴 이태원더버거 1만900원, 아보카딕트버거 1만3900원 / 영업시간 매일 11:00~22:00 / 전화 02-797-8940


이태원더버거. /사진제공=다이어리알

◆라이너스바베큐

국내 아메리칸 바비큐 1세대로 칭할 수 있는 바비큐 전문점. 히커리나무와 숯으로 오랜 시간 훈연해 본토 레시피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표 메뉴인 2인용 플래터는 스모커에서 16시간 이상 훈연한 브리스켓, 풀드포크, 미니번 외에도 세가지 사이드 메뉴를 선택해 구성할 수 있다.

위치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136-13 / 메뉴 풀드포크플래터 1만5000원, 풀드포크샌드위치 1만2000원 / 영업시간 매일 11:00~22:30 / 전화 02-790-2920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84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