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공정위, 거짓홍보한 '온라인의류쇼핑몰' 경고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해

기사공유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재찬, 이하 공정위)는 거짓된 사실을 알려 소비자의 청약철회를 방해한 67개 온라인 의류 쇼핑몰 사업자에게 경고, 시정명령(공표명령 포함), 총 22백만 원의 과태료 및 총 165백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서울 YMCA의 제보로 67개 업체를 조사, 동일한 위반행위를 반복한 7개 업체는 시정명령(공표명령 포함), 과태료, 과징금을 부과하고, 위반 전력이 없고 위반행위를 자진시정한 60개 업체는 경고 조치했다.

이번 조치는 온라인 의류 쇼핑몰 시장에서 관행처럼 자리 잡고 있던 청약철회 방해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과태료에 그치지 않고 공표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엄중히 제재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일방적으로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정한 취소․환불규정을 법에 맞게 수정하도록 함으로써 소비자들이 부당하게 청약철회를 주저하거나 포기하게 되는 사례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