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청년의 꿈’ 10기 장학금 전달 … 대표적 상생프로그램

기사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경기도 오산 교촌에프앤비㈜ 본사에서 ‘청년의 꿈’ 10기 장학금 시상식을 진행했다.

‘청년의 꿈’은 전국 교촌 매장에서 근무하는 청년들의 꿈을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상·하반기로 나뉘어 진행되는 ‘청년의 꿈’은 지난 2012년 시작돼 5년째 이어지고 있다.

‘청년의 꿈’ 실행 이후 지속적인 지원 확대로 5년간 총 721명의 현장근무자들에게 3억4천만여 원 규모의 장학금 혜택이 돌아갔다. 특히 이번 10기 선발에는 ‘수호천사’, ‘모범근속’ 부문에서 각각 5명·20명씩 선발인원을 늘렸고 전 기수 대비 지원금액이 1000만원 가량 증액됐다.

이번에 진행된 ‘청년의 꿈’ 10기 시상에서는 127명에게 총 5,510만원을 수여했다. 장학금 시상은 ▲인재양성(대학생 및 대학입학예정자), ▲밝은미래(검정고시 합격자), ▲수호천사(오토바이 안전운전자), ▲모범근속(장기근속자, 6개월 이상·1년 이상), ▲직영모범(직영사업 모범근무자) 등 5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교촌치킨이 고객 분들의 큰 사랑을 받은 데는 일선 현장에서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하려 노력하신 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교촌은 앞으로도 상생협력을 통해 모든 구성원의 더 나은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