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주류업계 여름사냥] 럭셔리한 '믹싱주', 철 만났네

골든블루 '팬텀 더 화이트'

기사공유

@머니위크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창업의 모든 것
낮 기온이 3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의 계절이다. 여름이 최대 성수기인 맥주와 달리 전통적으로 겨울에 판매량이 많은 위스키는 높은 도수를 갖고 있어 여름과 딱 맞아 떨어지는 주류가 아니다. 하지만 비수기로 통하는 여름을 겨냥해 등장한 위스키가 있다. 바로 저도 위스키 문화를 주도하는 골든블루의 신제품 ‘팬텀 더 화이트’다.

국내 최초의 화이트 위스키인 팬텀 더 화이트는 기존 위스키가 지닌 올드한 이미지를 버리고 젊은층이 선호하는 보드카와 유사하게 무색 투명한 원액을 가졌다. 무색의 화이트 컬러와 크리스탈 결정체를 모티브로 한 블루 그라데이션의 8각형 보틀 디자인은 젊고 모던한 이미지와 함께 럭셔리한 느낌을 전해준다.

도수는 36.5%이고 100% 스코틀랜드산 위스키 원액으로 부드러운 목넘김과 깨끗한 뒷맛을 가져 여름에도 깔끔하게 마실 수 있는 이색 위스키다. 위스키의 맛과 풍미를 결정 짓는 블렌딩 과정은 5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영국의 마스터 블렌더 '노먼 메디슨'과 협업했으며 화이트 색상은 1~25 마이크로 미터의 미세한 입자를 사용한 복합적인 필터링 과정을 거쳐 만들어졌다.

팬텀 더 화이트의 음용방법은 다양하다. 주로 칵테일을 만드는 재료로 쓰이는 화이트 스피릿(보드카, 진)과 달리 그 자체를 샷으로 즐길 수 있으며 스트레이트와 온더락스로 음용 시 은은한 오크향과 부드럽고 깨끗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불어닥친 ‘믹싱주’ 열풍에 따라 탄산수나 토닉워터를 섞어 마시거나 칵테일, 하이볼 등 다양한 방식으로 즐겨도 된다. 

특히 요즘처럼 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는 병째로 쿨링(Cooling)한 후 샷으로 즐긴다면 무더운 여름에도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팬텀 더 화이트는 용량 700㎖와 450㎖ 두가지로 출시됐으며 700㎖는 한병에 2만8350원(공급가, 부가세 제외), 450㎖는 한병에 1만9950원이다.

골든블루는 2009년 36.5도의 국내 최초 저도 위스키 골든블루를 출시해 소비자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최근 국내 위스키시장 2위까지 치고 올라온 토종 위스키 기업이다. 12년산 급 ‘골든블루 사피루스’와 17년 산 급 ‘골든블루 다이아몬드’, 국내 최초 20년 위스키 ‘골든블루 서미트’와 여성을 겨냥한 ‘골든블루 라임’ 등 혁신적인 제품을 내놓으며 주류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골든블루는 다양한 시음행사와 마케팅 활동으로 팬텀 더 화이트를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후, 올 하반기엔 라이트 유저와 여성 음용층을 위한 플레이버드 위스키 ‘팬텀 허니’, ‘팬텀 더 시나몬’를 선보이는 등 다양한 제품군으로 소비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39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진욱 lion@mt.co.kr  |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