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네치킨 일베 논란 재점화…'닭다리 노무현부터 해피무현까지'

기사공유

'네네치킨 일베'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이 또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베에는 “네네치킨 정말 노사모냐?”라는 제목과 함께 네네치킨 전단지를 찍은 사진이 게재됐다.

얼핏 보면 기존 전단지와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전단지 상단에 ‘해피 초이스(Happy Choice)’라는 문구 대신 ‘해피 무현(Happy Muhyun)’이라는 글자가 들어가 있다. 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한 것으로 일베 회원 등 일부 네티즌들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추측된다.

게시자 A씨는 “어제 (치킨) 시켰는데 저걸 받았다”면서 “뭐 다른 뜻이라도 있는 거냐? 해피 무현?”이라고 되물었다. 해당 게시물은 동두천의 한 가맹점에서 유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네네치킨 일베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네네치킨은 지난해 7월 본사 페이스북 계정에 “닭다리로 싸우지 마세요. 닭다리는 사랑입니다. 그럼요 당연하죠. 네네치킨”이라는 문구와 함께 노무현 전 대통령이 큰 닭다리를 안고 있는 합성 사진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네네치킨 대표이사와 임원진들이 노무현 재단을 찾아 공식 사과했다.

지난해 10월에는 구직사이트 잡코리아에 올라온 네네치킨 하반기 경력직원 공개채용 공고문에 노 전 대통령을 합성한 로고가 사용돼 또 한번 일베 논란이 일었다.

해당 게시물은 잡코리아 측의 실수인 것으로 밝혀졌으나, 네네치킨은 공식 사과문을 내고 “네네치킨 채용공고에 고 노무현 대통령의 형상을 합성한 기업 로고 이미지가 약 5시간 동안 올라간 사실이 있다”며 “고 노무현 대통령 유족분, 네네치킨 가맹점주님과 임직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약 3개월 만에 유사한 상황이 반복되면서 본사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네네치킨의 노무현 비하, 이쯤되면 고의성이 있는 것 아니냐”며 “본사에서 책임을 확실히 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선 “소비자를 우롱하는 것 아니냐”며 불매 운동이 일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