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쪽박 오뎅가게에서 대박맛집으로 대변신에 성공

기사공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1인가구,노인인구의 꾸준한 증가,민간소비 정체,자영업자 폐업률 상승 등의 사회변화는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이와함께 침체된 내수 경기에 영세 자영업자들의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지난해 5만 여명의 자영업자가 영업을 포기,폐업을 감행했다는 통계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할 뿐 아니라 창업에 더욱 신중을 기하게 하고 있다.

투자 금액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적자를 감수하고 운영하는 자영업자들도 많다. 내수경기 활성화 전망이 보이지 않는 만큼 불황을 타계할 수 있는 과감한 도전이 필요한 때다. 운영 노하우를 갖추고 있는 프랜차이즈 창업으로의 업종전환은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이에 새로운 메뉴와 경쟁력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업종을 전환해 활로를 모색한 진이찬방 '창원 상남점'은 대표적인 업종전환창업의 성공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 개인 오뎅가게의 끝없는 부진으로 마음고생 후 과감히 업종전환성공을 이뤄내

보다 안정적인 브랜드를 찾던 중, 언제나 부담 없이 찾는 맛있는 반찬가게를 만났다.


지난해 4월 오픈한 진이찬방 창원 상남점 박영주(37)점주는 “개인 수제오뎅가게를 오랫동안 하다 과감히 반찬가게로 업종을 변경했어요. 부진을 탈피하고자 창업박람회를 다니며 많은 브랜드를 찾아봤어요. 그러던 중 반찬창업을 접하고 ‘진이찬방’을 만났어요.
상담을 받은 후에는 이거다!!라는 촉이 왔어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무엇보다 반찬가게는 제가 운영하던 오뎅가게와 같은 상가내에 많이 영업을 하고 있어서 전혀 낯설지않을 뿐 아니라 이미 상당히 장사가 잘되는 분야라는 걸 알고 있었어요. 단지 주변에 이미 성업중인 반찬가게가 많다보니 경쟁을 이겨내야하는 문제가 있었지만 진이찬방의 반찬을 먹어본 후 충분히 앞설 수 있겠단 판단을 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녀의 판단을 정확하게 적중하여 현재 상가내 반찬가게 중 매출면에서 어느 곳에도 뒤지지않는 높은 실적을 올리고 있다. 현재 남동생과 엄마와 함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박점주는 본사에서 인정받는 상위매출의 가맹점주로써 당당히 자리매김하였다.

◆ 쪽박집사장에서 대박집 사장으로 성공적 변신이 화제

부진을 거듭하던 박점주의 오뎅가게는 현재 프랜차이즈 반찬전문점 ‘진이찬방’으로 전환한 후 지역내 맛집으로 소문이 나며 매일 수많은 손님이 찾는 인기반찬가게이다. 

매출은 최고를 달리며 일 평균 매출 100만원을 넘는다. 이 정도면 가히 성공적인 업종전환이라 칭할만한 사례로 화제가 되고 있다.

박 점주는 “지난 2015년 반찬전문 프랜차이즈 경력을 가진 본사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시스템이 바탕이되어 가능했다”라며 "업종전환을 앞두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점도 건실한 본사와 경쟁력있는 맛에 중점을 두었는데 15년 전통과 노하우를 축적한 진이찬방을 만난 것이 정답이었다.”고 밝혔다.

실제 진이찬방은 본사의 전문인력을 통한 상권분석부터 점포 손익관리, 부동산 임대차관리, 매장 인테리어 등 오랜 시간 축적한 창업 노하우를 전달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인천 본사에서 각종 소스와 사리, 육수 등을 자체 생산해며 본사 직원의 가맹점 직배송의 콜드 체인 시스템(Cold Chain System)으로 신선하고 빠르게 배송한다.

덕분에 각 점포에서는 레시피대로 즉석 요리에 집중하며 신선한 맛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점주 입장에서는 요리에 더욱 집중하며 서비스와 품질면에서 매장 운영이 더욱 편리한 장점이 있다. 물론 고객 입장에서도 당일 요리된 신선한 반찬을 직접적으로 구입하여 먹을 수 있어 1석 2조의 효과를 누리고 있다.

지속적인 경기 불황으로 외식 업계에도 찬바람이 불어 닥치는 가운데 새로운 창업아이템의 경쟁력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로의 업종을 전환으로 활로를 모색하는 자영업자들은 눈여겨볼 만한다. 

반찬전문 프랜차이즈 진이찬방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홈페이지(www.jinifood.co.kr)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