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독립점포는 프랜차이즈 틈새공략이 중요해 … 없다면 프랜차이즈가 유리해

기사공유
처음 창업시장을 노크하는 초보창업자들에게는 창업의 몇갈래의 길이 주어진다. 
프랜차이즈 창업의 경우 입문하는 과정은 쉬울 수 있으나 목표의 한계점은 분명히 있다.

반면 독립점 창업은 입문과정은 어려울 수 있으나, 원대한 목표를 실현하는데는 훨씬 유리한 창업형태라고 말할 수 있다. 첫사업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을 시작했다면 1차적으로는 가맹점의 매뉴얼대로 그대로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어느정도의 안정궤도에 오르고 나면 현재의 시스템을 업그레드할 수 있는 방법, 본사에서 공급받는 핵심소스를 직접 개발하는 방안 등 나만의 독립형 운영메뉴얼을 세팅해볼 필요도 있다.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수명은 유한하기 때문이다.

창업통 김상훈 스타트비즈니스 소장은 "초보창업자 입장에서 독립점 창업시 유의할 점도 있다."라며 "처음부터 너무 무리한 아이템을 선택하지 말라는 얘기다. 메뉴의 가지 수도 많고, 밑반찬도 수십가지에 이르는 아이템보다는 단순메뉴로 승부할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는 지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업들 사이에서는 신규 사업을 한다고 하면 기업의 주력상품과 관계없이 프랜차이즈 시장을 노크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외국계 투자금융사들도 한국 외식시장을 공략하려는 분위기가 거세어지고 있다. 

한국 창업시장은 당분간 이러한 다양한 자본들의 이전투구 현상이 가속화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 소장은 "독립형 창업 경영자 입장에서는 변화하는 시장 분위기를 넋놓고 지켜보고 있을수 만은 없다."라며 "소비자들은 다점포전략을 내세우는 가맹점 점포들에 대해서 금방 식상해할 수 있지만, 하나밖에 없는 독립형 음식점이라고 해도 기본적인 경쟁력을 갖추지 않으면 외면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독립형 창업을 실행하는 창업자라면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자 못지 않는 우리 가게 만의 디자인 경쟁력부터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 디자인과 스토리가 결합된 독립점포는 프랜차이즈 가맹점 점포에 비해서 소비자 가치차원에서 본다면 전혀 뒤질게 없다.

소비자들의 구매가치는 매장의 형태보다는 해당 가게가 갖고 있는 독특한 차별화요소가 구매가치로 연결되고, 반복구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김 소장은 "기본적인 상품경쟁력과 함께 재미있는 스토리와 디자인으로 세팅된 독립형 점포을 내세운다면 창업시장에서의 지속가능성 및 창업자의 수명은 더 길어질 수 밖에 없다고 본다."라며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장의 변화추이를 잘 살피면서 기민하게 움직일 숭 있는 창업자의 유연성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