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실태조사 결과, 외식업 월평균 3개 가맹개설

기사공유
2014년 프랜차이즈산업은 총매출, 총고용 등 양적 규모는 성장하였으나, 가맹본부당 평균 매출액 등 일부 경영지표들은 다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2014년 기준 프랜차이즈 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맹본부 총 매출액은 편의점 등 도소매업, 외식업 등의 증가에 힘입어 전체적으로 전년대비 3.7% 증가한 50.1조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단 가맹본부당 평균 매출액은 전년대비 2.4% 감소한 170억원을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전체 프랜차이즈산업의 64.7%를 차지하는 도소매업은 5.3% 증가한 32.4조원, 25.2%를 차지하는 외식업은 5.4% 증가한 12.6조원, 10.1%를 차지하는 서비스업은 9.1% 감소한 5.1조원을 기록했다.

또 가맹본부 수는 전년 대비 6.1% 증가한 3,360개로, 브랜드(영업표지)도 전년 대비 7.5% 증가한 4,199개로 나타났다.

가맹본부 수는 외식업이 2,367개, 도소매업이 445개, 서비스업이 548개로 외식업 부문이 전체에서 70.4%를 차지하고 있다. 

해외진출 조사에서 가맹본부의 6.8%가 해외에 진출하였으며, 이 중 75.4%가 중국으로 진출하였고, 해외진출 방식은 ‘마스터 프랜차이즈’ 형태가 35.2%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도 2014년 기준 월 평균 가맹점 신규 개점 수는 3.79개, 폐업 수는 2.80개로 폐업 대비 신규 개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월 평균 신규개점 수는 서비스업이 7.48개로 가장 많고, 도소매업 3.73개, 외식업 2.88개 순이며, 단일브랜드는 4.13개로서 3.12개인 다중브랜드보다 많았다.

한편, 최근 1년간 월 평균 폐점 수는 서비스업이 5.24개로 가장 많고, 도소매업 2.15개, 외식업 2.12개 순이며, 단일브랜드는 3.0개로 2.44개인 다중브랜드보다 많았다.

가맹점의 평균 가맹기간은 34.3개월이며, 평균 76.1%가 재계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