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프랜차이즈 기업, ‘예상 매출액 허위 제공.. 소송시대 도래’

기사공유
‘매출액 부풀리기’, ‘예상매출 과장 광고’ 등 허위 매출액 제공으로 인한 손해배상 및 적발 사례가 늘고 있다.

최근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 기업은 매출액을 부풀리는 편법으로 가맹점 사업을 한 가맹점주에게 거액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 프랜차이즈 기업, 허위 매출액 제공..손해배상 적발 사례 증가

샌드위치 핫도그 전문점 프랜차이즈 가맹본사도 가맹점 영업방식의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정확한 분석 과정을 거쳐 예상수익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과실이 인정되어, 허위 과장된 정보에 해당한다고 공정위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상담모습 (사진=강동완 기자)

프랜차이즈 본사의 허위 과장 광고 적발 사례는 현재 진행형이다. 지난해 E 커피 프랜차이즈 본사도 객관적인 근거가 없음에도 ‘순이익(마진)이 매출액의 35%를 차지한다’ 고 광고를 하다가 공정위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H커피 프랜차이즈 본사도 ‘매출액이 4000만원, 5000만원, 6000만원인 경우 각각 영업이익이 1755만원 2235만원, 2715만원 발생한다’ 는 광고도 적발됐다. 이외에 커피 브랜드 몇 곳이 창업비용이나 예상 매출 관련 광고를 했다가 근거없는 기준이라며 적발됐다.

예비창업자는 본사의 말만 믿지말고 상권 및 입지분석에 관한 사전 조사 및 예상매출액을 산정하는 충분한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한다.

◆ 프랜차이즈 기업, ‘애매모호한 표현의 자료 나열식’ 상권 조사 분석 관행 뿌리 뽑아야

프랜차이즈 본사는 출점 후보지에 대하여 입지 상권조사 분석 후 반드시 ‘조사결과’를 도출하여 ...가 문제로 보여진다, ...가 주목 받는다, ...한편으로 유리하지만 이런 면은 불리하다, ...무엇을 위한 조사인지 불문명하고 무턱대고 자료 나열식으로 정리하여, 예비창업자가 판단하게 만드는 조사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할 것이다.

즉, 프랜차이즈 본사는 상권조사 분석에 대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예상매출액 산정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 매출예측 시스템..개별 상권과 점포 고유 특성을 살린 현실성 있는 접근 중요

통상 프랜차이즈 업계는 1차 통계학, 2차 카드사 매출 및 실적을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지리정보시스템 프로그램에 적용하여 3차 인근 가맹점에 예상매출액 결과를 도출하고 있다. 

상권조사 분석을 통한 매출 예측 시스템을 교육 하는 기관 마져도 이러한 방식이다.

이 방식은 상권크기, 상권 통행인(통행량과 주 고객층), 상권파이(잠재수요), 경쟁점과 경합력(경쟁점과 상호작용하여 매출 영향 정도) 등을 정확하게 분석할 수 없으며, 적용 가중치에 따라 결과가 달라진다. 즉, 기존 방식은 상권과 점포 고유의 특성을 무시한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예상매출을 추정하기 위해선 어떠한 방식으로 결과를 도출해야 할까?

프랜차이즈 본사는 개별 상권과 점포 고유의 특성을 살린 예상매출 시스템을 개발해야한다. 즉, 상권분석을 통한 1차 상권 내 수요파악은 물론 통계변수, 통제변수, 계절 요일변수 등을 적용해야 한다. 

또, 경쟁점과의 우열을 정하여 점포 예상 매출을 도출해야만 현실성 있는 접근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이해를 돕기 위해 맥세스컨설팅은 1월28일~2월4일까지 제4회 맥세스 상권조사분석 전문가 과정을 맥세스 교육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교육 과정은 가맹사업법 제9조(허위 과장된 정보제공 등의 금지) ⑤항 예상매출액의 범위 및 그 산출 근거를 서면으로 제공 및 제12조의 4(부당한 영업지역 침해금지) ①항의 영업지역 설정 의무화에 대한 프랜차이즈 기업의 대응전략 방법에 관한 집중 교육이다.

교육 내용은 가맹점 개발의 위험관리, 가맹 패키지 진단, 상권범위 설정을 위한 조사 분석 방법, 상권 범위 설정 및 등급 조정, No.1 입지 선정, 도상실습과 사업계획서 작성 방법론(예상 매출 제공 산정서 작성), 매출 예측 시스템 구축 이해, 타당성 분석, 그리고 매출 예측 프로그램 구축 기업의 실제 사례 발표 등이다.

이번 교육과정은 고용노동부 NCS(국가직무능력표준) 자율적용 과정으로 재직자 내일배움카드 발행 후 일정 부분을 국비 지원 받을 수 있다.

서민교 맥세스컨설팅 대표는 “최근 예상 매출 의무제공과 영업지역 설정 의무화와 같은 공정위 법제정의 경우 규제가 아니라 프랜차이즈 기업이라면 반드시 구축해야 하는 프랜차이즈 시스템인데도 인식을 못하는 기업이 대다수”라며 “이러한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영세한 가맹점 양산을 막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매출예측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