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홍미노트3, 인터파크-M&S 기획 판매 이틀만에 중단

기사공유
'샤오미 홍미노트3'

온라인 오픈마켓 인터파크가 KT 유통 자회사 M&S와 함께 기획한 샤오미 주력 스마트폰 '홍미노트3' 매를 이틀 에 중단했다.

인터파크 측은 KT와의 협의 끝에 '홍미노트3'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홍미노트3' 판매와 관련해 법률적 문제를 검토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5일 인터파크는 '홍미노트3'를 해외구매대행 방식으로 판매한다고 공지했다. 과거에도 샤오미 등 해외 스마트폰을 같은 방식으로 판매해왔다.

하지만 이번 '홍미노트3' 판매는 기존 해외구매대행 방식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KT M&S와의 제휴를 통해 구입에서부터 개통까지 연결해주는 '원스톱 서비스'였다.

KT로 신규가입 또는 번호이동 시 '홍미노트3' 16기가바이트(GB) 모델을 6만9000원에, 32GB 모델을 11만9000원에 구입할 수 있었다.

한편, 판매 중단과 관련해 KT 관계자는 "자회사인 M&S가 독자적으로 인터파크와 협의를 진행해 본사의 단말기 수급 전략과 맞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한 제조사 관계자는 "외산 단말기를 들여오는 것은 통신사 입장에서 큰 부담이기 때문에 본사의 허락이 필요하다"면서 "인터파크가 '홍미노트3' 판매 소식을 알리면서 KT를 언급한 것이 부담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고 전했다.

업계 일각헤서는 샤오미 스마트폰이 이미 다른 경로를 통해 판매되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단말기 제조사의 압력이 있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샤오미 스마트폰 마케팅 이미지. /자료사진=인터파크
김수정 superb@mt.co.kr  |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