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더 다양하고, 트렌디하게~!새로운 소비자 트렌드 반영해 모객 효과

기사공유
올 한 해 유통업계는 경기 불황으로 ‘작은 사캄, ‘가치 소비’ 등이 주목 받게 되자 사람들의 소비 패턴과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반영한 새로운 매장 오픈, 운영 서비스 확장을 시도했다. 

패스트 리빙, 맛집 브랜드 등 트렌디한 콘텐츠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체험형 매장, 옴니채널 서비스 강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들을 사로잡은 것. 이에 2015년 유통업계를 이끌었던 업계 이슈와 트렌드를 분석했다.

◆ 1인 가구의 증가, 소비자들의 ‘공간 소유욕’ 채우는 패스트 리빙 관심 증가

대신 알뜰한 인테리어 소품을 통해 스스로 집을 꾸미는 셀프 인테리어족이 많아지자 유행이나 계절마다 리빙 아이템을 바꾸는 ‘패스트 리빙’이 주목 받았다. 

또한 2014년 말 가구업체 ‘이케아’의 국내 진출로 홈 퍼니싱 열풍이 뜨거워지자 유통업계는 다양한 홈 퍼니싱 브랜드를 선보이며 모객효과를 누렸다. 

복합쇼핑몰 경방 타임스퀘어는 경기 침체 속에서 적은 비용으로 기분 전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패스트 리빙 편집숍 ‘버터’를 오픈해 소비자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캐릭터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브랜드 ‘버터’는 2주마다 트렌디한 신상품을 선보이며 빠른 상품 회전율, 자체 개발한 캐릭터 제품 라인, 합리적인 가격대로 젊은 2030층을 공략하고 있다.

이 밖에도 유러피안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모던하우스’는 매 시즌 새로운 콘셉트와 디자인으로 편리한 원스톱 쇼핑을 제공하고 있으며, 트렌드에 쫓기지 않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무인양품’ 등 다양한 리빙 편집숍을 통해 실용주의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고 있다.

아이파크몰에는 ‘집을 위한 패션’이라는 콘셉트로 홈 데코 아이템을 총망라한 ‘H&M 홈’이 들어섰으며, 생활용품부터 인테리어 주변용품 등 400개 이상의 제품을 알뜰한 가격대로 구성해 홈 스타일링에 관심 많은 주부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 먹방, 쿡방, 골목 맛집 인기∙∙∙유통업계의 ‘맛집 전쟁!’ 가속화

올해는 스타 셰프들의 인기와 함께 쿡방∙먹방 열풍이 뜨거운 한 해였다. 이런 트렌드에 힘입어 먹는 즐거움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유통업계는 각양각색의 맛집 브랜드를 유치하며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했다. 
▲ 타임스퀘어 오버더디쉬 (사진=강동완 기자)

타임스퀘어는 ‘부전어묵&국수’, ‘미미네 떡볶이’ 등 전국 유명 먹거리와 서울 지역 최신 맛집들을 한데 모은 셀렉트 다이닝숍 ‘오버 더 디쉬’, 일본 전통 먹거리 타이야키(도미빵)와 타코야키(문어구이빵)를 요즘 입맛에 맞게 업그레이드한 ‘크로아상 타이야키&긴다코’, 신선하고 아기자기한 베이커리로 유명한 디저트 카페 ‘도레도레’, 유기농 축산물 인증 받은 원유를 사용하는 아이스크림 전문점 ‘1964 백미당’ 등 올해 총 6곳의 식음 브랜드를 보강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또 짬뽕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킨 프랜차이즈 '니뽕내뽕'도 줄서서 먹는 집으로 유명세를 높이고 있다.

맛있는 음식을 쇼핑하기 위해 백화점으로 향한다는 말이 생길 만큼 백화점들도 유명 맛집을 유치하며 식품관 전쟁에 돌입했다. 

현대백화점 판교점은 서울 이태원동 경리단길의 맛집인 연화방, 대구에서 이름 난 베이커리인 삼송빵집, 부산의 명물인 삼전어묵 등 지역 맛집 뿐만 아니라 매그놀리아, 조앤더주스 등 쟁쟁한 해외 브랜드를 선보이며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또한 신세계백화점 영등포점은 매장 리뉴얼을 진행하며 한식뷔페 ‘올반’, 스테이크 전문점 ‘후쿠오카 함바그’, 핫한 중식 브랜드로 떠오른 ‘초마’ 등 신상 맛집을 대거 오픈해 맛집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 창고형 할인점, 테스트 매장 등 체험∙분야별 특화 매장 확대

불경기로 합리적인 가격에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창고형 마트가 유행하자 이마트는 창고 할인점인 ‘트레이더스’를 선보였으며, 카테고리별 전문 매장을 한데 모은 ‘이마트타운’과 같이 분야별 특화 매장을 확대했다. 

이마트타운은 프리미엄 식당가 ‘피코크키친’, 생활용품 전문매장 ‘더라이프’, 가전제품 전문매장 ‘일렉트로마트’ 등 분야별로 특화된 직영 전문매장과 대형 리테일이 결합해 다양하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며 모객 효과를 누리고 있다. 

이마트 영등포점 또한 특화형 매장이 확대되고 있는 트렌드에 힘입어 더욱 다양한 고객층 확보를 위해 내년 초 ‘일렉트로마트’를 오픈 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이지 앤 슬로우 라이프(Easy & Slow Life)’ 콘셉트를 적용한 테스트 매장을 오픈했다. 

상품을 보다 ‘쉽고(easy)’, 여유를 느끼며 ‘천천히(slow)’ 둘러 볼 수 있는 있도록 상품 진열대 간 간격을 넓히고 중앙에 휴게공간을 배치, '쇼룸'을 통해 체험을 강화하는 등 다른 매장과 달리 넉넉한 공간 활용을 강화한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 온∙오프라인 넘나드는 옴니채널의 확산으로 고객과의 소통 강화

쇼루밍과 웹루밍 등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크로스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어나자 유통업체들은 옴니채널 구축 움직임을 활발하게 전개했다. 

신세계백화점은 고객과의 소통 강화와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3세대 신세계백화점 앱(APP)’을 선보였다. 

3세대 앱은 전자영수증 기능을 포함해 고객이 신세계백화점 전점에서 구매한 내역을 기존 종이 영수증과 동일한 형태로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어 고객들의 편의를 돕고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고객이 원하는 제품이 오프라인 매장에 없을 경우 온라인 쇼핑몰 상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 ‘옴니세일즈’를 확대 시행하며 옴니채널 서비스에 박차를 가했다. 

소비자가 온라인, 오프라인, 모바일 등으로 구분된 쇼핑채널을 하나의 매장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 뿐만 아니라 온라인 구매 후 택배를 기다릴 필요 없이 인근 하이마트 매장에서 원하는 시간에 수령할 수 있는 스마트 서비스를 마련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