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추억을 먹고 마신다 …응답하라 2015, 식음료업계 복고풍 트렌드

기사공유
2015년 대한민국 식음료업계를 이끈 트렌드 중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바로 복고풍(레트로, Retro)이다.

과거에 대한 동경, 향수 등을 담아 이전 세대의 것을 다시 재현하는 이러한 경향은 ‘응답하라’ 시리즈와 무한도전 ‘토토가’ 등 방송 프로그램의 등장과 함께 몇 년 전부터 대중문화의 두드러진 현상으로 나타났고 유통업계에도 빠르게 번져나갔다.

복고 아이템은 특정 시대의 스토리를 담고 있어 소비자에게 기억되기 쉽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다. 

특히 당시를 경험한 3040 세대에게는 추억과 노스텔지어(nostalgia)를 자극하고, 젊은 세대에게는 경험해보지 못한 세대를 접하는 신선함과 즐거움을 선사해 전 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식음료업계에서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추억 속 메뉴나 당시 패키지를 되살린 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스몰비어 미들비어 호프 창업 프랜차이즈 '오땅비어'는 최근 추억의 국물떡볶이를 신메뉴로 선보이고 있다. 국물떡볶이는 옛기억을 회상하며 맥주와 함께 즐기기에 좋은 메뉴이다.

프랜차이즈 신메뉴 개발은 가맹점의 매출향상에 도움이 되기에 트랜드와 소비지를 만족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커피전문점 드롭탑에서는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 음료로 ‘프로즌 핫 초콜릿’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프로즌 핫 초콜릿은 미국 뉴욕의 60여 년 역사를 가진 디저트 카페 <세렌디피티3>의 대표 메뉴로 2001년 영화 <세렌디피티(Serendipity)>에 두 주인공이 크리스마스이브에 함께 먹는 장면이 나온 뒤 더욱 알려졌다.

드롭탑 프로즌 핫 초콜릿은 초코 음료에 부드러운 크림과 초콜릿 컬 등을 풍성하게 토핑한 달콤하고 부드러운 음료로 당시 영화 속에 등장하는 프로즌 핫 초콜릿을 재현했다. 또한, 하상욱 작가의 스윗한 시가 적힌 음료픽을 랜덤으로 증정해 세렌디피티의 의미처럼 뜻밖의 행운을 더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인기와 함께 유통업계에 1980년대 복고 마케팅이 한창인 가운데 롯데제과는 빼빼로, 월드콘, 가나초콜릿, 수박바 등을 드라마에 등장한 1988년 당시 포장 그대로 출시했다. 

이와 더불어 롯데제과의 인기상품 13종을 따로 모은 '종합선물세트 1988 패키지'도 출시해 판매 중이다.

CJ푸드빌 뚜레쥬르는 지난 10월 1970년대 교과서에 등장하는 주인공들을 모티브로 한 '바른생활 케이크’를 선보였다. 수능·빼빼로데이 제품 또한 바른생활 패키지를 적용하고 호박엿, 캐러멜 등으로 구성했다. 

지난 2월에는 옛 시장에서 먹던 느낌을 살린 '엄마랑 장볼 때 먹던 그때 그 도나쓰'를 출시, 목표 대비 120% 판매량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로도 바른생활 관련 제품을 추가 출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SPC그룹 삼립식품의 '빅꽈배기도넛', 오리온 ‘고래밥’, CJ제일제당 ‘백설햄 88 에디션’, 롯데푸드 ‘삼강하드’, 해태제과 ‘브라보콘’ 등도 과거 디자인을 적용해 출시했다.

복고풍 마케팅은 7080세대와 그 이전 세대에게 어렸을 때 행복한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젊은 세대에게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이러한 경향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