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 감자탕의 '트리플악셀'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 / 동숭동 '오!감자탕'

기사공유

청춘의 흥겨운 에너지가 넘치는 대학로.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이 찾는 만큼 다양한 레스토랑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곳이다. 그런 이곳에 색다른 감자탕을 선보이는 맛집이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감자탕과 이탈리안식이 어우러진 '밀라노 감자탕'이라는 다소 낯선 메뉴는 박인규 셰프의 이탈리아 유학 시절에서 시작된다. 밀라노에서 이웃집 할머니의 미네스트로네(Minestrone)를 맛봤고 한국에 돌아와서도 그 맛이 잊히지 않았다고.

그 맛을 재현하기 위해 3년 이상 끊임없이 요리법을 연구했고 마침내 감자탕과 이탈리아의 미네스트로네를 절묘하게 조합한 요리를 완성했다. 요리법의 핵심은 핏물을 다 뺀 뒤 뼈를 애벌 삶고 파뿌리를 넣어 특유의 잡내를 제거하는 것.

육수는 직접 배합한 토마토 반죽을 넣고 3~4시간 푹 끓여 우려낸다. 수제비 대신 파르펠레(나비 모양의 파스타면)를, 우거지 대신 직접 농장에서 재배한 루콜라, 주꾸미, 홍합 등과 큼직한 생토마토를 넣어 풍부한 맛을 경험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탈리아 치즈의 왕’이라 불리는 파르미자노 레지아노 치즈를 갈아 넣는다. 육수의 얼큰함과 고명으로 올라간 토마토의 달콤함이 식욕을 자극한다.


/사진=임한별 기자


밀라노 감자탕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3가지 단계가 있는데 우선 고기, 홍합, 파르팔레를 먹는다. 묘한 배합의 육수는 얼큰하기도 하고 담백하기도 하다. 그 후 특제 밀키소스를 육수에 넣어 주는데 우유·크림소스가 들어가 얼큰한 맛이 부드러워진다.

마지막 단계는 바로 리소토다. 남은 국물에 토마토소스를 더하고 버터와 모차렐라 치즈, 밥을 넣은 뒤 파슬리로 마무리하는데 맛이 일품이다. 박인규 셰프의 자부심은 대단하다. "먹어보지 않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을 정도"란다.

또 하나 눈길을 사로잡는 메뉴는 토마토김치. 매일 아침 신선한 토마토로 셰프가 손수 만든다. 토마토의 아삭한 식감과 새콤달콤한 김치가 어우러져 돼지고기의 느끼함을 줄여준다.

위치 4호선 혜화역 1번 출구 상명아트홀 뒤편 스카이씨어터 옆
메뉴 오!감자탕 (中) 2만5000원 (大) 3만5000원, 밀라노감자탕 (돼지 뼈) 2만8000원 (소뼈) 3만3000원, 생생감자전 6000원
영업시간 11:00-06:00
전화 02-743-0055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10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