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조 시장 ‘식사대용식’, 업계도 원료도 다양해져

기사공유
바쁜 일정에 쫓겨 아침시간에 식사 챙기기가 어려워지면서, 간편하게 대용식을 사먹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장조사업체 TNS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국내 아침 식사 시장은 최근5년간 11% 성장했으며, 지난 2009년 7000억원에 불과했던 시장 규모는 현재 1조원에 달한다.

이런 추세에 따라 식사대용식의 주류였던 식품업계를 넘어 다양한 업계에서도 시장에 뛰어들고 있으며, 제품 또한 기발해지고 있다.

먼저, 씹는 것도 귀찮은 이들을 위해 마시는 대용식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슈퍼푸드 전문기업 오트리는 ‘한잔의 영양차’를 컨셉트로 렌틸콩, 퀴노아는 물론 귀리, 땅콩, 호두, 해바라기씨, 크렌베리 등 영양균형을 생각한 곡물들이 들어 있는 건강간식 차 ‘오트리 베리넛츠 티(tea)’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20g의 한 봉 단위씩 이지컷 형태로, 일반 커피믹스처럼 컵에 제품을 넣고, 뜨거운 물을 부어 어디서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

상반기 히트작인 BOBSNU(밥스누)의 ‘SOYMILK PLUS 약콩두유’도 대용식으로 인기다. 두유는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해 오랫동안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식품이다. 약콩두유는 검은콩 중에서 가장 영양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쥐눈이콩(서목태)이 들어있는 두유이다.

쥐눈이콩을 통째로 볶아서 갈아 넣었기 때문에 영양 함유는 물론 고소한 맛도 살렸다. 설탕이나 합성착향료 등이 들어있지 않았는데도 볶은 쥐눈이콩 특유의 달고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칼슘을 보강하기 위해 해조류에서 추출한 칼슘을 첨가해 영양 균형을 맞췄다.

‘미래형 식사’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내세운 식품도 등장할 예정이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이그니스(Egnis)는 최근 미래형 식사대용식 ‘랩노쉬(Lab Nosh)’로 크라우드펀딩을 모집, 오픈 29시간만에 목표금액을 달성했고 현재까지 펀딩은 목표의 498%를 넘기고 있다.

랩노쉬는 영양이 담긴 분말을 물과 혼합해 먹는 유동식(Liquid food)으로, 한 병에 한 끼에 필요한 영양이 모두 담겼다. 비타민과 미네랄 26종이 함유되었으며, 칼로리는 320kcal이다. 400㎖ 한 병이면 4~5시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어 바쁜 현대인에게 추천된다.

두부도 간편대용식 시장의 원료로 떠오르고 있다. 지금까지 두부는 찌개에 넣어 먹거나 부침 등의 부재료 역할을 했지만, 최근 생으로 먹는 두부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다.

에스앤푸드에서 올해 6월 출시한 ‘생채움 여자두부’가 대표적인 예다. 이 제품은 단단하고 고소한 맛이 나는 위쪽과 부드럽고 식감이 뛰어난 아래쪽으로 된 2층 구조로 구성된 생식용 포장두부다. 국산 콩으로 제조해 맛이 뛰어나며, 식사대용이나 다이어트식으로 적합해 젊은 여성들로부터 인기를 얻고 있다.

커피전문점들도 이런 소비자들의 생활 패턴 변화를 반영해 식사대용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다.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드롭탑(DROPTOP)은 지난 12일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식사대용식 '드롭탑 디쉬' 3종을 출시했다. 사이드 메뉴나 디저트가 아니라, 식사대용식이라는 이름을 내걸어 눈길을 끈다. 드롭탑 디쉬는 에그베네딕트, 프렌치토스트, 샥슈카 3종으로 구성됐으며,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하루 중 언제든지 제공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