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공무원 잇단 비위… 이재명 시장 청렴시책에 '찬물'

기사공유
'성남시 공무원' '이재명 성남시장'

남시 공무원의 잇단 비위사건이 터지면서 이재명 성남시장의 '청렴시책'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22일 성남시 등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은 성남시 팀장급(6급) 2명 등 기술직 직원 4명이 업자로부터 골프접대 등 향응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비위가 적발된 성남시 공무원들은 2013년 직무와 관련된 업체 직원들에게서 국외에서 골프접대 등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성남시 중원구청 소속 6급 팀장은 지난 13일 밤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뒤 음주측정을 거부하다 경찰을 폭행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분당구청 소속 6급 팀장이 올초 한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되기도 하는 등 공직기강이 해이해진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

성남시는 국가청렴도 평가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인구 50만명 이상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한 '2014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4개 자치단체 중 최우수 등급을 받는 등 그동안 청렴도시 이미지를 쌓아왔다. 이재명 시장도 '공직사회 청렴혁신안'을 마련하는 등 청렴한 시정 만들기에 주력해왔으나 잇단 공직자들의 일탈행위를 막을 수 없던 것으로 드러났다.
문혜원 gissel@mt.co.kr  |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