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족 엄마들 '쇼핑' 편해진다…모바일 큐레이션 쇼핑 서비스 ‘맘픽’ 론칭

기사공유
100개 이상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려 모은 120만 개 이상의 유아동 상품을 한데 모아 제공하는 모바일 유아동 큐레이션 서비스가 2일 공식 론칭했다.

모바일 커머스 기업 ㈜모바일마루(대표 진현석)는 국내 최대 규모의 유아동 상품 전문 모바일 큐레이션 쇼핑앱 ‘맘픽’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2030 맘들의 육아쇼핑 트렌드’라는 브랜드 슬로건이 표방하고 있는 것처럼 맘픽은 예비맘부터 초등맘까지의 2030 엄지맘을 타깃으로, 임신·출산·육아에 필요한 상품을 총망라해 제공하는 모바일 쇼핑 서비스다.

GS샵·롯데닷컴·CJ오쇼핑·위메프·티몬·11번가와 같은 대형몰부터 보리보리·그레이튼몰·텐박스 등 전문몰에 이르기까지 100개 이상의 온라인몰에서 수집한 120만 개 이상의 유아동 상품을 쇼핑몰의 구분 없이 클릭 순에 따라 12개 상위 카테고리와 60개 하위 카테고리로 자동 분류해 소개한다.

맘픽의 내공이 특히 돋보이는 부분은 추천·특가·테마 등으로 이루어진 홈메뉴 구성이다.
‘추천’ 코너에서는 맘픽에 연결된 전체 쇼핑몰에서 가장 클릭이 많이 된 300위까지의 인기 상품을 순위대로 보여주는 한편, 비교쇼핑이 쉽도록 상품별로 해당 카테고리 내에 있는 관련 태그의 상품 중 비슷한 가격대의 상품을 4개씩 선별해 가격 정보와 함께 첫 화면 하단에 썸네일 형태로 노출시켜준다.

‘특가’ 코너에서는 최소 30% 이상 파격 할인된 상품들을 모아서 클릭순으로 보여준다. 마음에 드는 상품에 그 때 그 때 ‘찜하기’ 버튼을 눌러두면, ‘찜목록’ 페이지에서 찜한 상품만을 모아서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테마’ 코너에서는 방한 용품, 황사 용품, 나들이 용품, 친환경세제, 출산 선물, 새학기 선물 등 시즌별로 엄지맘들의 관심이 높은 주제를 선정하고, 주제별로 50~100개 가량의 관련 상품을 소개한다.

이외에도, 맘픽은 자신을 위한 소비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는 엄지맘의 특성과 날로 높아지는 가족여가 수요를 적극 반영해, ‘엄마전용’과 ‘가족나들이’ 카테고리를 통해 임신·출산·육아 상품 외에 다양한 미시(missy) 전용 상품 및 가족용 여가 상품 정보까지도 꼼꼼하게 선별해 제공한다.

진현석 모바일마루 대표는 “맘픽은 모바일 쇼핑을 즐기는 2030 젊은엄마들의 소비 욕구와 모바일 이용 행태를 분석하고 맘픽 고유의 랭킹 알고리즘을 적용해 만든 빅데이터 기반의 쇼핑 큐레이션 서비스”라면서, “맘픽을 임신·출산·육아와 관련한 모든 상품을 취급하는 ‘유아동 분야의 모바일 하이마트’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