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술자리 외식시장이 변하고 있다.. 차수문화 사라져..

기사공유
자리는 ‘1차만’…집에서 술 마시는 사람 증가
1차 술자리에서 주로 마시는 술도 ‘맥주’가 대세

저녁 외식시장이 달라지고 있다. 술 시장이 변하고 있는 것.
술을 마시는 행동도 바뀌고, 즐겨 마시는 술도 달라지고 있다.

2차 이상 이어지던 술자리가 1차만으로 끝나고, 소주를 주로 마시던 1차 술자리를 맥주로 시작하고, 술집/음식점에서 마시던 술을 집 안에서 마시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 술과 관련된 산업과 문화에 지각변동이 진행되고 있다.

2010년부터 매년 2차례씩 ‘주류 시장에 대한 대규모 기획조사’를 실시해 온 마케팅인사이트가 지난해 2014년 10월 실시한 제 10회 조사에서 최근 한달 동안 1회 이상 술을 마신 적이 있는 소비자들(표본 규모 16,486명)에게 ‘술자리 참석 차수’와 ’1차 술자리에서 주로 마시는 술’, 요즘 ‘주로 술을 마시는 장소’는 어디인가를 물었다.

그 결과 술자리는 가볍게, 마시는 술은 약하게, 마시는 장소는 ‘집’의 응답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었다.

사상 처음으로 ‘주로 마시는 술’에서 맥주가 소주를 앞서고, ‘술’하면 소주를 연상하는 비율이 감소하는 경향(‘주로 마시는 술 1위’, 소주? 맥주?’)과 함께 술시장이 크게 변하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다.

5년 전, 2010년 하반기 ‘주류 기획조사’에서 2차 이상 술자리까지 참석하는 비율은 59.5%, 1차만 참석하는 비율은 40.5%였다.

그러나 지난 5년간 2차 이상 참석하는 비율은 연평균 1.7%p 하락하여 최근 조사에서는 50.9%로 감소하였고, 1차까지만 참석하는 비율은 2회 조사 대비 8.6%p 증가한 49.1%로 나타났다.

둘 간의 차이는 2%p에 미치지 못해 다음 번 조사에서는 1차로 끝내는 비율이 2차 이상 보다 높게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1차 술자리에서 주로 마시는 술도 바뀌고 있다. 소주로 시작하는 비율은 5년에 걸쳐 연평균 3.7%p 하락, 맥주는 2.4%p 상승하여 최근 조사에서는 소주 41.8%, 맥주 33.7%로 그 격차가 현격히 줄어들었다.

소맥(소주+맥주) 폭탄주의 비율은 2012년 상반기(11.7%) 이후 거의 변화가 없다. 아직까지는 1차에서 소주를 마시는 비율이 더 높지만 맥주의 상승세와 소주의 하락세가 꾸준하다. ‘주로 마시는 술’에서 사상 처음으로 맥주가 소주를 앞섰던 것처럼 1차 술자리에서 마시는 술도 맥주가 소주를 제치고 1위에 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술 마시는 차수, 주종, 장소 등은 서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술을 주로 마시는 장소는 술집/음식점으로부터 거주하는 집으로 옮겨 가고 있다.

술집/음식점에서 마시는 비율은 계속 감소하여 이번 조사 57.1%로 5년전 대비 10.2p 감소하였다. 1회 조사에서는 술집/음식점이 67.3%로 집(32.7%) 보다 무려 34.6%p 앞섰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