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검찰, 이광복 동서식품 사장 기소… '대장균 시리얼' 판매 혐의

기사공유
이광복 동서식품 대표가 불량 시리얼 판매 혐의로 23일 검찰에 기소됐다. 검찰이 불량 식품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기업의 대표에게도 책임을 물어 재판에 넘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서부지검 부정식품사범 합동수사단은 '아몬드 후레이크' 등 시리얼 제품 5종에서 대장균군(대장균과 비슷한 세균 집합)이 검출된 사실을 알고도 불량 제품을 폐기하지 않고 정상 제품에 섞어 판매한 혐의로 동서식품과 이 대표 등 임직원 5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동서식품은 2012년 4월∼2014년 5월까지 12차례에 걸쳐 충북 진천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된 아몬드 후레이크, 그래놀라 파파야 코코넛, 오레오 오즈, 그래놀라 크랜베리아몬드, 너트 크런치 등 5종에 대한 자가품질검사 결과 대장균군이 검출된 제품 42톤 상당을 재가공해 살균한 뒤 새로운 제품에 섞어 28억원(52만 개) 상당의 제품을 제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동서식품은 식약처로부터 '위해요소 중점관리기준(HACCP)' 인증을 받았지만 이 인증을 받기 위해 식약처에 제출했던 생산 공정도 지키지 않은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HACCP 인증은 식품의 원료 구입 단계에서부터 최종 소비 단계에 이르기까지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업체임을 공인해주는 식품 인증 중 하나다.

검찰은 식약처에 동서식품에 대한 행정처분을 의뢰하는 한편 자가품질검사 제도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박효주 hj0308@mt.co.kr  |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