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사육농가, 돼지고기 가격 최고 2% 인하 결정

기사공유

사진=대한한돈협회 홈페이지 캡처

'돼지고기 가격'

돼지고기 가격이 평년보다 2000원 이상을 웃돌며 고공행진을 이어가자 돼지사육 농가들이 가격 자율조정에 나섰다.

대한한돈협회와 농·축협은 돼지고기 가격 이상이 심화되자 생산자와 소비자, 가공업체의 상생을 모색하기 위해 긴급이사회를 열어 가격 인하를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농가들이 자율조정을 통해 돼지가격을 인하한 것은 지난 7월 초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평년 겨울철 돼지고기 가격은 4000원 내외에서 형성돼 왔다. 반면 최근 전국 평균가격은 20일 현재 kg당 박피 6224원, 탕박 5842원으로 가격이 크게 오른 상태다.

돼지고기 가격이 급상승한 데는 미국과 캐나다, 칠레, 일본 등에서 돼지 유행성설사병(PED)이 번져 국제시세가 크게 오른데다 국내에서 오리에 이어 토종닭까지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이 확산되면서 돼지고기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번 가격 자율조정에 따라 한돈협회와 농·축협은 돼지고기 도매가격을 박피 ㎏당 6000원 이상, 탕박 5700원 이상이면 각각 2% 인하하기로 했다. 또한 박피 5500원 이상 6000원 미만, 탕박 5200원 이상 5700원 미만이면 각각 1% 내리기로 했다.

박효주 hj0308@mt.co.kr  |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