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수험생 자녀 기력 보충, '곰탕' 어때요?

농촌진흥청 소·닭·염소 재료로 한 곰탕 추천

기사공유

을 앞둔 수험생들은 몸과 마음이 지쳐있다. 이에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환절기에 더욱 건강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수험생 자녀를 두고 있어 건강을 걱정하는 부모들을 위해 농촌진흥청이 집에서 준비할 수 있는 곰탕 세 가지를 추천했다.

▶한우 사골곰탕, 단면에 붉은 색 얼룩이 선명해야

한우 사골곰탕은 가정에서 쉽게 만들 수 있는 대표적인 보양식으로 콜라겐과 콘드로이친황산, 칼슘, 마그네슘, 칼륨, 나트륨과 철분 등 각종 무기물이 고루 들어있다.

한우 사골을 고를 때는 사골 단면의 골화 진행이 적은 것을 골라야 국물의 색과 맛, 영양 성분이 우수하다.

골화 정도가 적은 사골은 단면에 붉은 색 얼룩이 선명하게 나타나고, 연골부분이 많이 남아 있으며, 골간 단면에는 뼈와 골수사이에 붉은색 경계가 뚜렷하다.

가정에서 사골을 우릴 경우 물에 담가 핏물을 빼고 1회 6시간 기준으로 3번 정도 우려내야 맛과 영양면에서 가장 좋다. 너무 여러 번 우리면 인 성분이 높아져 오히려 칼슘 흡수를 방해할 수 있다.

▶닭곰탕, 소화흡수력 좋아 

닭고기는 한의학적으로 달고 따뜻하며 비장과 위장을 튼튼하게 하는 성질이 있어 기운을 북돋워주고 소화력을 높여 영양이 부족할 때 적합하다.

닭고기 단백질은 섬유의 굵기가 가늘기 때문에 소화흡수력이 좋아 환절기 영양 보충에 효과적이다.

닭곰탕은 닭을 푹 끓여낸 다음 살코기를 잘게 찢어 갖은 양념을 하고 다시 국물에 한 번 더 끓여낸다. 삼계탕과 달리 뼈를 발라내 먹기 편하고, 구수하면서도 깊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다.

닭고기를 고를 때는 광택과 탄력성이 있는 것이 좋다. 개별 포장된 국내산 닭고기를 구매하면 된다.

▶염소사골탕, 허약체질 개선

소고기는 한의학에서 뇌를 차게 하고 피로와 추위를 물리치며 위장을 보하고 마음을 편하게 해 성장기 어린이나 허약 체질 개선에 애용돼 왔다.

실제 염소고기에는 인체의 산성화를 막아주는 미네랄군(칼슘, 철, 인)과 토코페롤(비타민 E)이 많이 들어 있다. 또, 근육섬유가 연하고 지방 함량이 낮아 맛이 담백하고 소화 흡수가 잘 된다.

염소사골탕의 조리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골수와 마늘, 생강을 넣고 물을 넉넉하게 부어 육수부터 끓이고, 고기는 미리 물에 담가 피를 뺀 뒤 압력솥에 삶아 적당한 크기로 썰어 놓는다. 

그리고 육수에 곱게 간 들깨와 토란, 숙주를 넣어 끓인 뒤, 고기를 넣고 파, 마늘, 후추를 넣어 간을 한 다음 마른 고추를 썰어 끓여낸다.

<도움말=농촌진흥청>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