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수족구병 유행에 관련제품 매출 급증…백신없어 예방 최선

기사공유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더위로 인해 영∙유아들의 수족구병 유행 역시 일찌감치 그리고 광범위하게 진행되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100개 의료기관에 대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올해 22주차(5월 25일∼31일) 외래환자 1천 명당 수족구병 환자 수는 21.6명으로 집계 되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의 환자 분율 13.8명, 2012년 7.6명, 2011년 14.9명보다 늘어난 수치다.

연령별로는 0∼6세에서 외래환자 1천 명당 26.0명으로 발생률이 높았고 7∼18세가 1천 명당 6.1명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수족구병에 대한 노출이 높게 나타났다.

위처럼 수족구병 환자수가 증가하면서 이를 예방하기 위한 물 티슈를 비롯한 손 세정제 등의 청결물품의 판매량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실제 한 대형 온라인쇼핑몰은 최근 한달(5/23~6/22) 동안 손 세정제 및 유아전용세제 판매량이 전월 대비 36% 이상 늘어났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삼무(3無)물티슈를 판매하고 있는 아이에이커머스도 최근 판매량이 전년 보다 100% 이상 증가했다고 밝히며, 이는 수족구병과 함께 외부활동 증가도 판매 증가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이에이커머스의 김세경 대표는 “일찍 시작된 더위와 질환 유행 그리고 방학 등 주 5일제로 인한 외부활동의 증가가 물티슈를 비롯한 청결용품들의 판매량 증가를 불러온 것으로 분석된다”며 “물티슈는 야외 활동 시 아이 청결에 유용한 필수품으로 민감한 영∙유아 피부에 직접 닿는 만큼 제품에 함유된 성분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물티슈 외에 유아 전용 세제도 주목을 받고 있다.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를 위한 무방부제 항균 성분이 강한 토루토루 아기 액상제도 전월 대비 21% 증가했으며, 합성계면활성제, 인공경화제, 인공 색소 등 유해한 화학성분을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천연비누 제품의 판매량도 증가했다.

민병원 김종민 원장은 “수족구병은 주로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이나 대변을 통해 감염되는데 따로 백신이 없어 무엇보다도 예방이 우선”이라며 “신체를 비롯해 놀이기구와 집기를 청결하게 하고 외부 활동 후에는 개인 위생에 각별히 신경을 써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제공=아이에이커머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