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11번가가 제안하는 폭염 이기는 냉방용품은?

기사공유

11번가는 최근 이동식 에어컨, 들고 다니는 선풍기 등 휴대용 냉방가전 매출(6월 15일~7월15일)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가장 주목 받는 제품은 별도의 실외기를 설치할 필요 없는 ‘이동식 에어컨’이다. 에어컨 설치가 부담스러운 1인 가구나 집안 곳곳에서 세컨드 에어컨으로 사용하려는 고객들로 ‘삼성 포터블쿨러 쿨프레소’ ‘포시엠 에어컨’ 등 이동식 에어컨 매출(6월 15일~7월 15일)이 전달 같은 기간보다 135% 뛰었다.

11번가는 최근 폭염 속 ‘여름 계절가전 특가전’을 열어 인기 냉방 가전제품을 최대 35% 할인 판매한다.

제습기 최초로 냉풍 기능을 더한 ‘샤프 공기정화 냉풍제습기’는 23% 할인해 19만9000원에, ‘포시엠 이동식 에어컨’은 12% 저렴한 30만8000원, 선풍기 팬을 직각 상향으로 조절하면 공기순환기로도 쓸 수 있는 ‘미코노즈 에어로팬’은 16만8000원, 작아서 책상 위에 올려놓기 좋은 ‘유니맥스 미니 선풍기’는 1만1900원 등에 내놓는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핸디 선풍기’의 인기도 거세다. 최근 한 달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7% 늘었다. 날개가 없는 ‘동그라미 USB선풍기’는 필터에 물을 묻혀 냉기를 만드는 제품으로 일반 선풍기보다 시원한 바람이 나온다. 분무기와 선풍기 기능이 합쳐진 ‘스프레이 선풍기’는 바람과 함께 미세 물방울이 분사 돼 쿨링 효과를 준다.

냉방 효율을 높여 전기료를 아껴주는 ‘보조 냉방용품’ 또한 주목받고 있다. 에어컨과 함께 사용하면 전력 소비를 30% 가량 줄여주는 ‘공기순환기(에어 서큘레이터)’가 대표적으로 지난해보다 매출이 45% 늘었다. 이밖에 발 밑에서 바람이 나와 사무실에서 사용하기 좋은 ‘발풍기’ 매출은 57%, 차가운 음료의 온도를 유지해주는 ‘USB 미니 냉장고’ 매출은 34% 증가했다.

박효주 hj0308@mt.co.kr  |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