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서재, 창덕궁 낙선재 4월1일부터 개방

기사공유

문화재청은 그동안 관람객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개하지 못했던 낙선재 뒤뜰을 올 4월 1일부터 개방한다고 26일 밝혔다. 

낙선재(樂善齋)는 1847년 건립된 조선 제24대 임금인 헌종의 서재 겸 사랑채로 2012년에 보물(제1764호)로 지정되었다. 낙선재 옆에는 헌종의 후궁 경빈 김씨의 처소인 석복헌(錫福軒)과 대왕대비인 순원왕후의 처소인 수강재(壽康齋)가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낙선재 뒤뜰에는 매화꽃, 앵두나무꽃, 꽃무릇 등 여러 가지 꽃들이 피고 신선사상을 엿볼 수 있는 괴석(기괴한 형상의 돌)이 놓여있어 좋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창덕궁관리소는 지난해에도 인정전(임금이 조회하는 궁전) 내부를 개방한 바 있다.

<이미지제공=문화재청>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