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빅사이즈도 '노출'이 대세…G마켓, 4XL 여성의류 판매↑

기사공유

G마켓이 77에서 88 이상 사이즈를 판매하는 빅사이즈관의 주요 품목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핫팬츠, 민소매 원피스 등 상대적으로 노출이 있는 품목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이 지난 한해 빅사이즈관 여성의류 판매량을 조사해 2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핫팬츠 판매가 2012년 대비 8배(710%) 이상 늘었다. 빅사이즈 취급품목 중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인 것.

특히 빅사이즈 바지·팬츠 판매량이 전체적으로 6% 증가한 가운데, 일자팬츠와 밴딩팬츠가 각각 17%, 13% 늘어난 것에 비하면 핫팬츠의 판매 증가세는 단연 압도적이다.

같은 기간 빅사이즈가 아닌 일반의류 중 핫팬츠 판매는 오히려 3% 가량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타일씨티 비조치마바지(2만4600원)는 4XL까지 사이즈가 다양해 빅사이즈관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상품이다.

원피스의 경우도 빅사이즈관에서는 다소 노출이 있는 상품들이 인기다. 같은 기간 빅사이즈 원피스 판매가 전체적으로 소폭 감소한 가운데, 빅사이즈 나시·튜브톱 원피스 판매는 4배(348%) 이상 급증했다. 길이가 짧은 빅사이즈 미니 원피스 판매도 20% 늘어났다. 반면 일반 사이즈의 나시·튜브톱 원피스와 미니 원피스 판매는 각각 12%, 3% 감소했다.

빅사이즈관 티셔츠 중에서는 가슴 라인까지 파인 브이넥 티셔츠 판매가 116% 급증하며 인기를 끌었다. 민소매 티셔츠 판매도 15% 늘어났다. 반면 일반 사이즈의 브이넥 티셔츠와 민소매 티셔츠는 각각 18%, 10% 가량 감소했다.

재킷도 길이가 짧은 제품이 인기다. 지난 1년 간 빅사이즈 하프·롱 재킷 판매는 7% 증가한 반면 허리까지 오는 디자인이 대부분인 청재킷 판매는 214% 늘어났다.

블라우스 중에는 미니 원피스 형태로 입기 좋은 루즈핏 셔츠 판매가 2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일반 사이즈의 루즈핏 셔츠는 8%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엉덩이를 살짝 덮는 루즈핏 셔츠는 짧은 반바지나 레깅스 등과 매치하기 적당해 체형 커버용으로 많이 입는 편이다.

여름을 앞두고 빅사이즈관 내 노출패션의 인기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최근 한달(2월24일~3월23일)간 빅사이즈 민소매 티셔츠 판매는 전월 대비 124% 급증했으며, 나시·튜브톱 원피스는 15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G마켓은 오픈마켓 최초로 빅사이즈관을 운영해 왔으며, 지난 해 10월 스몰사이즈관을 추가해 스몰·빅사이즈 의류관으로 확대 운영하고 있다. 사이즈 때문에 온라인 쇼핑을 주저하던 고객들을 위한 서비스 카테고리다.

김경희 G마켓 패션실 팀장은 “통통한 체형의 경우 몸을 잘못 가리면 사이즈가 더 커 보이기 때문에 오히려 짧은 팬츠나 미니 원피스 등이 체형 커버에 효과가 있다”며 “짧고 시원한 옷의 대명사인 핫팬츠를 날씬한 여성들이 즐겨 입을 것이라는 생각은 이제 옛말이 된 셈이다”고 말했다.
김수연 newsnews@mt.co.kr  |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