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위험할 땐 119, 힘겨울 땐 129" 본격 홍보 나서

기사공유
최근 송파 세모녀 사건 등 안타까운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보건복지부는 국민들이 제도를 알지 못해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지제도 알리기에 나섰다.

이에 지난 3일부터 31일까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을 찾기 위한 전국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시군구 부단체장을 단장으로 시군구별 사각지대발굴단을 운영하도록 시도에 시달한 바 있다.

이번 일제조사를 통해 발굴된 소외계층은 긴급복지지원,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지원 또는 민간후원 연계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또 129 보건복지콜센터의 인지도를 119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소방방재청과 협력하는 등 전방위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위험할 땐 119, 힘겨울 땐 129”를 홍보슬로건으로 삼아 TV(자막), 신문광고를 실시하고 스티커, 포스터를 제작하여 공공장소에 부착하도록 했다.

또 건강보험료 고지서, 전기료 체납고지서 등 각종 고지서 인쇄 및 온라인 매체를 통해 보건복지콜센터를 알리려는 활동을 전개 중이다. 

<이미지제공=보건복지부 보도자료>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