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일용직 근로자 5년만에 35% 증가

기사공유
임시·일용근로 종사자가 5년 만에 35%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은 '전국사업체조사로 본 5년간업구조 변화’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임시일용직이 종사상지위별 종사자수에서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임시일용직은 241만5000명으로 2007년 179만3000명 보다 34.7%, 62만1570명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종사자 중 임시일용 종자가지하는 비중도 2007년 11.2%에서 13.0%로 1.8%포인트 높아졌다.

반면 자영업자 및 무급가족종사자 수는 370만5000명으로 2007년 356만7000명보다 3.9%, 13만8000늘어나는데 그쳐 전체 취업자에서 차지는 비중은 22.4%에서 20%로 2.4%포인트 했다.

상용근로자는 1157만9000명으로 2007년 985만9000명보다 17.4%, 172만명 늘었고 전체 취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2.4%로 2007년 61.8%보0.6%포인트 증가했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