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의 연말 파티룩, ‘퍼(Fur)’로 글래머러스하게~

기사공유
연말 파티룩, 신민아처럼 ‘퍼(Fur)’ 스타일링으로 완성하면 어떨까.

신민아는 최근 화보를 통해 다양한 퍼 아이템을 선보였다. 화보 속 신민아는 전체가 퍼로 덮인 베스트와 미니멀한 퍼 트리밍 코트 등으로 팔색조의 매력을 발산했다는 평.
사랑스러운 미소를 한층 돋보이게 하는 아이보리 컬러의 퍼코트를 비롯 오렌지, 베이지 컬러 등을 자유자재로 소화하며 특유의 패셔너블한 감각을 뽐내고 있다.
특히 퍼 베스트의 경우 화려하고 시크한 이미지를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톤이 비슷한 터틀넥 니트에 볼드한 목걸이 등을 매치하면 그 분위기를 배가시킬 수 있다.

또는 신민아처럼 실루엣을 그대로 드러내는 컬러풀한 원피스 등으로 강렬한 포인트를 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화보촬영을 진행한 여성복 브랜드 조이너스 관계자는 “연말에는 주로 여성들이 블랙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강조하려는 경향이 있지만 반드시 블랙이 아니어도 신민아처럼 퍼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하면 한층 화려해 보일 수 있다”며 “패턴이 강한 아이템과 매치하는 것도 좋지만 자칫 과해 보일 수 있으므로 컬러에 포인트를 주는 등으로 균형을 맞추면 도회적인 감성을 연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사진출처=조이너스
  • 0%
  • 0%
목록